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동연 "1기 신도시뿐 아니라 원도심 주거개선안도 찾을 것"

송고시간2022-09-08 17:35

댓글

(안양=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8일 "원도심의 주거개선안도 빠른 시간 내에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안양4동 원도심 둘러보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안양4동 원도심 둘러보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지사는 이날 안양시 만안구 안양4동 원도심 현장을 둘러보고 "1기 신도시뿐 아니라 원도심에서 노후화된 주거지역에도 힘들어하는 분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달 24일 '1기 신도시 재정비 관련 경기도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균형 잡힌 재정비를 위해 1기 신도시 문제뿐 아니라 원도심을 포함한 노후주택에도 신경을 쓰겠다"도 밝힌 바 있다.

안양시는 도내 218곳의 쇠퇴지역(읍·면·동) 중 27곳이 포함돼 성남시, 수원시 다음으로 많다. 쇠퇴지역은 최근 5년간 3년 이상 연속으로 ▲ 인구 감소 ▲ 사업체 수 감소 ▲ 20년 이상 건축물이 50% 이상 등의 세 가지 조건 중 두 가지 이상이 해당하는 곳을 말한다.

인구 6천900여명 규모의 안양4동은 1961년 안양시장 이전으로 중심 시가지를 이뤘으나 1990년대 인근 평촌 신도시 개발로 급격히 쇠퇴했다.

2008년 재정비촉진지구(뉴타운)로 지정됐다가 2011년 해제된 이후 현재까지 별도 정비사업이 추진되지 않고 있다.

c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