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U-18 야구월드컵 1차전 캐나다전, 우천으로 연기

송고시간2022-09-10 09:24

댓글
방수포 깔린 레콤 파크
방수포 깔린 레콤 파크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소셜미디어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18세 이하(U-18) 야구대표팀의 제30회 U-18 야구 월드컵(세계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첫 경기가 우천으로 연기됐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 레콤 파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U-18 야구 월드컵 오프닝 라운드 A조 한국-캐나다 경기를 우천으로 취소했다고 전했다.

해당 경기는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이날 한국은 우완 투수 이진하(장충고)를 선발로 내세우고 박한결(경북고), 김범석(경남고), 김동현(충암고)을 3∼5번 중심 타선에 배치하는 타순을 짰지만, 경기 자체가 열리지 못했다.

기존 일정대로라면 한국은 11일 개최국 미국과 첫 경기를 치른다.

최재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캐나다, 미국,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네덜란드와 A조에서 경쟁한다.

조 3위 안에 들면 본선인 슈퍼라운드에 진출해 결승 티켓을 노릴 수 있다.

2008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한국은 14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노린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