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英여왕 서거] 동전 '좌향좌'…찰스 3세, 모친과 다른쪽 볼 듯

송고시간2022-09-10 15:16

댓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그려진 영국 동전 모습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그려진 영국 동전 모습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영국에서 국왕이 바뀌면서 동전에도 변화가 생긴다. 찰스 3세는 앞으로 새롭게 주조될 영국 동전에서 자신의 어머니인 엘리자베스 2세와 반대로 왼쪽을 바라볼 가능성이 크다.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영국 왕실 웹사이트를 인용해 앞으로 영국 화폐에 생길 변화를 설명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얼굴은 즉위 다음 해인 1953년부터 영국 동전에 새겨졌는데 동전 위에서 여왕은 늘 오른쪽을 바라보고 있었다.

이는 전임 국왕과 반대편을 바라보는 얼굴을 새기는 오랜 전통에 따른 것이다.

영국에서는 1660∼1685년에 재임한 찰스 2세 이후부터 새 국왕이 즉위하면 전임자와 반대편을 바라보는 모습을 동전에 담아왔다.

예외가 한번 있기는 했다.

에드워드 8세(1936년 1~12월 재위)는 자기 선호에 따라 전임 국왕과 마찬가지로 왼쪽을 향하는 모습을 동전에 담았다.

나이절 플레처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대 교수는 "전임자의 통치와 뚜렷하게 차이점을 나타낸다는 점에서 실용적 쓰임새가 있을 수도 있다"고 군주의 시선 변화에 의미를 부여했다.

영국 조폐국은 새 화폐에 대한 공식적인 방침을 아직 밝히길 꺼렸다.

조폐국은 "애도 기간을 준수하며 평소처럼 동전을 계속 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처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모습을 동전에 새긴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다른 국가의 방침도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dind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