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찰스 3세, 영국국왕 공식 즉위…"어머니 본보기 삼겠다"(종합)

송고시간2022-09-10 20:06

댓글
즉위식에 참석한 찰스 3세와 부인 커밀라 왕비
즉위식에 참석한 찰스 3세와 부인 커밀라 왕비

(로이터=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세인트 제임스 궁에서 즉위식에 찰스 3세와 그 부인 커밀라 왕비가 참석한 모습. 2022.09.10. photo@yna.co.kr

(런던·서울=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김지연 기자 = "하느님, 왕을 지켜주소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에 따라 왕위를 계승한 찰스 3세(73)가 영국 국왕으로 공식 선포됐다.

영국 즉위위원회는 10일(현지시간) 런던에 있는 왕실 저택인 세인트 제임스 궁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찰스 필립 아서 조지 왕세자는 찰스 3세 국왕이 됐다"고 선언했다.

찰스 3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지난 8일 세상을 떠나면서 이미 국왕 자리를 자동 승계했다.

군주를 보좌하는 원로 정치인과 관리 등이 주재하는 즉위식은 영국이 헌법상 새 국왕을 맞이하는 중요한 형식적 절차다.

이날 즉위식은 1952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즉위 이후 70년 만에 열린 것으로 사상 처음으로 생중계됐다.

즉위식은 두 차례 나눠 진행됐다.

먼저 국왕 정치 자문기관인 추밀원이 회의를 열어 선언문에 서명했다.

나중에 찰스 3세가 추밀원을 접견해 즉위 선언을 하고 전임자와 마찬가지로 전통적인 맹세를 읊었다.

이날 찰스 3세는 부인인 커밀라 왕비, 장남 윌리엄 왕세자와 함께 즉위식에 참석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모범으로 받들어 왕위를 이어가겠다는 결의를 밝혔다.

찰스 3세는 "어머니는 평생 사랑과 아낌없는 봉사를 실천했다"며 "이제 내게 넘어온 국왕의 의무와 막중한 책임감을 깊이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터 문장관(Garter King of Arms)은 트럼펫 팡파르가 울리는 가운데 세인트 제임스 궁 발코니에서 국왕의 즉위를 대중에게 선포했다.

이에 맞춰 하이드파크와 런던 타워, 군함 등지에서는 새 국왕의 즉위를 알리는 축포가 발사됐다.

찰스 3세의 대관식은 행사 준비에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최소한 수개월 뒤에 열릴 전망이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대관식도 즉위한 지 1년 4개월 만에 열린 바 있다.

찰스 3세 공식 즉위
찰스 3세 공식 즉위

(A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세인트 제임스 궁에서 즉위위원회가 찰스 3세 즉위를 공식 선포한 뒤 모습. 2022.09.10. photo@yna.co.kr

merci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