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티브 잡스 막내딸 아이폰14 '저격'…"바뀐 게 없네"

송고시간2022-09-11 04:22

댓글
"아이폰13에서 아이폰14로 업그레이드"
"아이폰13에서 아이폰14로 업그레이드"

[이브 잡스 인스타그램 캡처]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애플 공동 창립자로 2011년 세상을 떠난 스티브 잡스의 딸이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14를 저격했다.

10일(현지시간)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잡스의 막내딸 이브 잡스는 지난 7일 공개된 아이폰14가 이전 모델과 비슷하다고 조롱하는 듯한 '밈'(meme)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이브 잡스가 공유한 사진에는 "오늘 애플 발표 이후 아이폰13에서 아이폰14로 업그레이드한다"는 캡션과 함께 한 남자가 자신이 입고 있는 셔츠와 같은 셔츠를 들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이는 아이폰13에서 아이폰14로 업그레이드한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이전 모델과 바뀐 게 하나도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브 잡스가 공유한 이 밈은 투자자 중심 계정인 월스트리트 밈스(Wall Street Memes)에 의해 처음 소셜미디어에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브 잡스는 스티브 잡스의 4자녀 중 막내로, 스탠퍼드대학을 졸업했다. 뛰어난 승마 선수로도 활약했다.

스티브 잡스의 전기를 쓴 월터 아이작슨은 그를 "의지가 강하고 재미있는 폭죽"으로 묘사한 바 있다. 또 스티브 잡스는 언젠가 그가 애플을 운영하거나 심지어 미국 대통령이 되는 것을 상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2011년 잡스가 세상을 떠난 후 일각에서는 애플이 혁신적 기술을 일부 잃었다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에서 이브 잡스의 '잽'은 애플로서는 가슴 아픈 일이라고 지적했다.

taejong7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