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첼시 레전드 테리의 고백 "슈퍼카 샀다가 주장에게 혼나"

송고시간2022-09-11 14:14

댓글

당시 주장 와이즈, 환불받은 돈으로 집 사게 해

첼시 레전드 존 테리
첼시 레전드 존 테리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대표팀과 첼시에서 센터백으로 명성을 떨친 존 테리(42)가 프로 초년병 시절 슈퍼카를 샀다가 선배에게 호되게 혼난 일화를 털어놨다.

11일 매체 '스포츠 바이블'에 따르면 테리는 최근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첼시 주장이던 데니스 와이즈로부터 '멱살'을 잡힌 얘기를 전했다.

첼시 유소년팀 출신인 테리는 18살이던 1998년 성인 1군에서 프로 데뷔전을 치렀다.

1999년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무대에 데뷔했다.

승승장구하던 테리는 UCL에서 받은 승리 수당으로 슈퍼카를 한 대 샀다.

그러고는 당시 첼시가 훈련하던 할링턴 훈련장에 이 슈퍼카를 타고 당당하게 들어갔다.

이 모습을 본 와이즈가 테리의 멱살을 잡고는 "네가 뭔데 이런 차를 타냐? 가서 환불받고 오라"며 혼찌검을 냈다고 한다.

얼어붙은 테리는 곧바로 돌아가 차를 환불했다.

그러자 와이즈가 테리를 직접 데리고 다니면서 집을 함께 알아봐 주고 계약하는 것까지 도와줬다. 그게 테리 명의의 첫 집이었다.

와이즈는 혼만 낸 게 아니라, 첼시를 떠날 때까지 테리를 각별하게 챙겼다고 한다.

데니스 와이즈의 리즈 유나이티드 감독 시절
데니스 와이즈의 리즈 유나이티드 감독 시절

[EPA=연합뉴스]

테리는 "멱살을 잡혔을 때는 당황했지만, 지나고 보니 내가 들은 최고의 조언이었다"고 와이즈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와이즈는 1990년부터 2001년까지 첼시 중원을 지킨 선수다. 적당히 거친 플레이와 성실함이 강점이었던 와이즈는 무려 21년 동안 프로로 활약하고서 40세이던 2006년 스윈던타운에서 은퇴했다.

테리 역시 프로로 20년을 뛰고 2018년 애스턴 빌라에서 유니폼을 벗었다.

특히 첼시에서 19시즌을 뛰며 이 구단이 '빅클럽'의 반열에 오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테리 역시 와이즈처럼 주장 완장을 오래 찼다.

테리는 첼시와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역대 최고의 센터백을 꼽을 때 늘 거론되는 이름이다.

일찍 성공하더라도 거들먹거리지 말고 착실하게 살아야 한다는 와이즈의 가르침이 통한 셈이다.

한편, 영국 통계청 자료를 보면 1999년 15만 파운드(약 2억4천만원)이던 런던 주택 평균 가격은 2019년 45만 파운드 수준으로 3배나 올랐다.

테리가 당시에 산 집값도 수배 올랐을 것으로 추정된다. 와이즈는 두 번 옳았던 셈이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