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리그1 포항, 울산과 동해안 더비 2-1 역전승…노경호 역전 골(종합)

송고시간2022-09-11 21:14

댓글

포항 3위 수성…선두 울산과 2위 전북 격차는 승점 7로 좁혀져

인천, 9년 만에 파이널A 확정…후반 추가시간 2골 넣고 수원과 3-3 무승부

결승골 넣은 포항 노경호
결승골 넣은 포항 노경호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3위 포항 스틸러스가 선두 울산 현대와의 '동해안 더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포항은 11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3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노경호의 역전 결승 골을 앞세워 울산에 2-1로 이겼다.

승점 51(14승 9무 8패)을 쌓은 포항은 이날 수원 삼성과 비긴 4위(승점 48·12승 12무 7패) 인천 유나이티드와 격차를 승점 3으로 벌리며 3위 자리를 더욱 굳혔다.

또 울산과 시즌 상대 전적에서 2승 1패로 우위를 보였다.

두 팀의 역대 전적에서는 포항이 64승 51무 58패로 앞서 있다.

승점을 쌓지 못한 선두(승점 62·18승 8무 5패) 울산은 전날 대구에 5-0 대승을 거둔 전북(승점 55·15승 10무 6패)과 격차가 승점 7이 됐다.

30라운드가 끝난 시점과 비교해 격차가 3점 좁혀졌다.

선제골 넣은 울산 마틴 아담
선제골 넣은 울산 마틴 아담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이 주도권을 쥐었으나 조직력이 좋은 포항의 수비라인을 쉽게 뚫지는 못했다.

특히 힘이 좋은 센터백 하창래가 울산이 자랑하는 '헝가리산 중전차' 마틴 아담을 비교적 잘 막았다.

김천 상무에서 뛰던 하창래는 지난 7일 전역하고 포항에 복귀했는데, 김기동 감독이 아담을 막기 위해 그를 과감하게 선발 투입했다.

포항은 김승대, 이승모 등을 앞세운 빠른 공격으로 골을 노렸다.

소득 없이 공방을 주고받던 전반 36분 울산이 아담의 페널티킥으로 먼저 달아났다.

앞서 설영우의 크로스가 윤일록의 발을 맞은 뒤 포항 수비수 그랜트의 팔에 맞았고, 주심은 온필드리뷰를 하더니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포항 동점골 넣은 고영준
포항 동점골 넣은 고영준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여름에 울산 유니폼을 입은 아담은 시즌 5호 골이자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포항은 후반 3분 만에 고영준의 득점으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완델손이 왼쪽에서 내준 패스를 받은 고영준이 중앙으로 돌파해 들어가다가 오른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앞서 후방에서 한 번에 완델손에게 넘긴 신진호의 정확한 롱패스가 고영준의 슈팅만큼 빛났다.

승부는 후반 추가시간에야 갈렸다.

지난 시즌 프로로 데뷔한 2000년생 미드필더 노경호가 프로 데뷔골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노경호는 주심이 지정한 3분의 추가시간도 지난 시점에 이호재의 헤더가 골대를 맞고 나오자 페널티아크에서 호쾌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려 승부를 결정지었다.

인천 선제골 넣은 이강현
인천 선제골 넣은 이강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인천이 후반 추가시간에만 2골을 넣으며 수원과 극적인 3-3 무승부를 거뒀다.

인천은 이로써 2013시즌 이후 9년 만에 파이널A 진입에 성공했다.

수원은 K리그1 잔류 마지노선인 9위(승점 34·8승 10무 13패)를 유지했다. 승강 플레이오프를 펼쳐야 하는 10위 김천 상무(승점 31·7승 10무 14패)와 격차는 승점 3이다.

인천은 전반 41분 아길라르의 패스를 이강현이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마무리해 먼저 달아났다.

수원은 후반전 세트피스 상황에서 연달아 터진 고명석의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고명석은 후반 11분과 15분 이기제가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문전 헤더로 마무리해 동점 골과 역전 골을 넣었다.

두 번째 득점 상황에서 수원 이종성이 인천 골키퍼 이태희 앞에 거의 붙어 선 것을 두고, 주심이 온필드리뷰를 통해 파울 여부를 검토했지만, 그대로 득점으로 인정됐다.

멀티골 넣고 좋아하던 고명석과 수원 동료들
멀티골 넣고 좋아하던 고명석과 수원 동료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의 '영건' 오현규가 후반 29분 페널티킥 득점을 올려 수원의 승리에 쐐기를 박는 듯했다. 이는 오현규의 시즌 10호 골이었다.

앞서 인천 수비수 김동민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수원 안병준과 경합하다가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는 판정이 나왔다.

승점 1만 더하면 파이널 A 진입을 확정할 수 있었던 인천은 파상공세에 들어갔다.

7분이나 주어진 후반 추가시간, 인천의 집념이 2골을 빚어냈다.

후반 46분 김대중이 델브리지의 헤더 패스를 머리로 연결해 인천이 한 점을 따라붙게 했다.

이어 김민석이 후반 52분 수원 선수 머리를 맞고 넘어온 공을 골 지역 정면에서 그림 같은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해 동점 골을 넣었다.

지난해 프로로 데뷔한 김민석이 2경기 만에 넣은 프로 데뷔골이었다. 김민석은 지난 시즌 1경기만 소화했고, 올 시즌에는 이날이 첫 번째 출전이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