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윤정희 동생 명예훼손' 백건우 무혐의 처분

송고시간2022-09-14 17:41

댓글

'횡령 혐의' 동생도 지난 7월 무혐의…쌍방 고소전 일단락

아내 방치 의혹 기자회견 하는 백건우
아내 방치 의혹 기자회견 하는 백건우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8일 피아니스트 백건우 씨가 서울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에서 부인 윤정희 방치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백건우 씨는 이번 의혹을 제기한 MBC 'PD수첩'을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와 11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조정을 신청했다. 2021.10.28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배우 윤정희(78·본명 손미자)씨의 동생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윤씨의 배우자 피아니스트 백건우(76)씨가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고소된 백씨를 최근 불송치 처분했다.

경찰 관계자는 "백씨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보고 무혐의 처분했다"고 말했다.

윤씨의 동생 손미애씨는 백씨가 지난해 10월 기자회견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장을 냈다.

당시 백씨는 자신이 아내 윤씨를 방치했다는 의혹을 반박하려고 기자회견을 열었다가 이번 사건의 발단이 손씨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손씨가 1980년부터 백씨의 한국 연주료를 관리해왔는데 잔고 내역을 속이며 총 21억여원을 무단 인출했고 그 뒤 가족 간 불화가 생겼다는 취지였다.

이에 윤씨 동생들은 "백씨가 여론을 호도하기 위해 거짓으로 재산 문제를 계속 제기한다"며 의혹을 부인했고, 양측의 갈등은 맞고소로 번졌다.

경찰은 지난 7월 백씨가 특경가법상 횡령 혐의로 고소한 손씨를 우선 무혐의 처분했다. 백씨 측이 제출한 은행 계좌 거래내역 등을 들여다본 결과 손씨의 횡령 혐의가 소명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경찰이 손씨에 이어 최근 백씨까지 무혐의 처분하면서 양측의 형사 다툼은 일단락됐다.

다만 윤씨의 동생들이 윤씨의 성년 후견인으로 딸 백진희씨를 지정한 서울가정법원의 결정에 불복해 항고한 사건은 여전히 법원에 계류돼 있다.

soru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