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력가에 마약 탄 커피 먹여 사기도박 벌인 10명 검거

송고시간2022-09-13 11:54

댓글

충청지역서 지난해 2월∼올 6월 7차례 범행, 피해액만 1억6천여만원

"사회적 인지도 때문에 신고하지 못하는 점 노려"

충청지역 억대 사기도박 현장 압수품
충청지역 억대 사기도박 현장 압수품

(대전=연합뉴스) 대전경찰청은 13일 오전 지역 재력가 등에게 마약을 넣은 커피를 먹여 돈을 잃게 하는 등 억대 사기도박을 벌인 피의자 10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피의자들이 사기도박을 위해 미리 제작한 카드와 화투패. 2022.9.13 [대전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olee@yna.co.kr

(대전=연합뉴스) 강수환 기자 = 충청지역 일대에서 재력가를 속여 마약을 탄 커피를 마시게 한 뒤 억대 사기 도박판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경찰청은 사기도박 범행을 주도한 총책 A(51)씨와 B(47)씨 등 6명을 사기와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향정) 혐의로 구속하고, 공범 4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2월부터 지난 6월까지 평소 알고 지내던 재력가들에게 여성과 함께 골프 여행을 하자고 속인 뒤 충북 진천과 보은 지역 숙소에서 커피나 맥주에 필로폰 등 마약류 약물을 넣어 먹게 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의 판단력이 흐려진 틈을 이용해 사전에 계획한 대로 도박을 하자고 바람을 잡고 승부조작으로 도박을 진행해 피해자들의 돈을 따낸 혐의도 받는다.

이러한 범행으로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7명, 피해 금액만 총 1억6천여만원에 달한다.

도박사기 전반을 기획하는 '총책'과 도박을 직접 뛰는 '선수', 재력가를 섭외하는 '모집책', 또 커피에 마약을 타서 건네주는 '마담' 등으로 역할을 나눠 조직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충청지역 억대 사기도박 현장 압수품
충청지역 억대 사기도박 현장 압수품

(대전=연합뉴스) 대전경찰청은 13일 오전 지역 재력가 등에게 마약을 넣은 커피를 먹여 돈을 잃게 하는 등 억대 사기도박을 벌인 피의자 10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피의자들이 사기도박에 이용한 필로폰 등 향정신성의약품. 2022.9.13 [대전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olee@yna.co.kr

현금을 가져오지 못한 피해자에게 도박자금을 빌려주기 위해 1억원 이상의 수표와 현금을 준비하고, 역할에 따라 좌석을 배치하며 도박 중간에 약속된 수신호에 따라 도박게임을 진행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박에 대해 잘 모르는 피해자에게는 비교적 쉬운 '끼워넣기' 도박을 권유해 5천만원을 잃은 피해자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총책이 미리 제작된 탄카드를 몰래 사용해 피해자에게는 풀하우스 같은 비교적 좋은 패를 주고, 선수에게는 피해자보다 한 단계 위의 포카드를 줘 베팅을 크게 하도록 유도하는 수법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이 주로 중견기업 대표와 건물 임대인 등 사회적 인지도가 높은 이들이어서 피해 사실을 신고하기 어렵다는 점을 노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하지 못하고 있는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면서 "골프장 주변에서 활동하는 사기 도박단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w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