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싱크대 아래 보관하던 1억원 사라져…잡고 보니 동창들 짓

송고시간2022-09-13 13:20

댓글

(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친구가 집안 싱크대 아래에 보관하던 1억원을 훔친 2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26)씨와 B(2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돈을 훔쳐 나오는 범인
돈을 훔쳐 나오는 범인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영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지난 6일 정오께 C씨의 집안에 보관하던 현금 1억원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A씨와 B씨, C씨는 모두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함께 다닌 동창생들이다.

최근 A씨와 B씨는 가상화폐 투자로 손실을 보아 빚 독촉을 받고 있었다.

그 무렵 이들은 C씨가 복권에 당첨돼 9천만원을 받았지만 개인 사정상 은행에 입금 못 하고 다른 현금과 함께 집안 싱크대 아래에 보관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절도한 돈을 확인하는 경찰관들
절도한 돈을 확인하는 경찰관들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영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돈을 훔치기로 한 A씨와 B씨는 범행 당일 C씨에게 전화를 걸어 집안에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은 전화로 "함께 놀러 가자"며 C씨가 집으로 들어가지 않게 유도했다. 이들은 평소 파악해 둔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안에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도난 신고를 접수하고 폐쇄회로(CC)TV 조사 등을 통해 A씨와 B씨를 붙잡았다. 1억 중 4천500만원은 회수했지만, 5천500만원은 채무 변제 등에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jhch79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