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민생경제 영수회담' 거듭 요청…성남FC 의혹 질문엔 침묵

송고시간2022-09-13 15:30

댓글

"민생에 피아 없다…절차·형식 구애 안 받겠다"

민생 이슈 집중하며 사법 리스크에 거리두기

윤석열 대통령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윤석열 대통령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박형빈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3일 경제 위기 상황 속 민생 문제를 논의할 영수회담 개최를 윤석열 대통령에게 거듭 요청했다.

사법 리스크에는 거리를 두며 민생 이슈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주력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생경제위기 대책위원회 출범식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쟁보다는 정책으로 국민들의 삶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어떻게 더 낫게 만들지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그 중심에 민주당이 함께 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고물가·고환율, 쌀값 폭락 등을 거론하며 "지금 경제위기가 정말 일촉즉발의 상황 같다. 정부는 대체 어디에 있는가 하는 얘기들이 회자되는 현실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민생에는 피아가 없다"며 "다시 한번 이 자리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에게 여야를 떠나서, 정파를 떠나서 민생을 보호하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어떤 것이 필요한지 허심탄회하게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수 있는 민생 경제 영수 회담을 다시 요청한다. 절차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한국산 자동차가 제외된 문제에는 "'펠로시 (의장) 패싱'이 결국 '한국 전기차 패싱'을 불러왔다는 외국의 언론 보도도 우리를 가슴 아프게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전기차 보조금 문제, 경제·외교 영역에서 너무 무능하고 무책임한 태도를 정부가 시정할 수 있도록 우리가 노력을 기울여야 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 "초부자 감세 정책에다가 지역화폐 예산, 노인·청년 일자리 예산을 대폭 삭감해서 정부가 억강부약(강자를 누르고 약자를 도움)이라는 정치의 초보적 원리를 역행하고 있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정부의 안이한 태도, 서민 삶을 더 악화시키는 잘못된 예산, 재정 정책 그리고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초부자 감세에 민주당이 앞으로 확실하게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출범식 모두발언을 끝내고선 자리를 떴다.

이후 이 대표는 '성남FC 후원금 의혹'에 연루된 자신을 경찰이 제3자 뇌물공여 혐의로 검찰에 송치한 것과 관련한 기자들의 여러 물음에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았다.

'1년 전에 검찰이 내린 결론과 달라졌는데 어떻게 보나', '소환 요구시 응할 생각이 있나', '성남 FC 관련 뇌물수수 혐의라고 하는데 어떤 입장인가', '민주당이 '이재명 죽이기' 1,2,3탄이라며 계속해서 나올 것이라고 하는데', '앞으로 계속해서 관련 얘기들이 나올텐데 한말씀 부탁한다' 등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이 대표는 묵묵부답을 이어가다 카메라를 보며 계단을 조심하라는 듯 "조심하세요. 수고했습니다"라고만 했다.

이어 '추가로 통보 오거나 기소하더라도 계속 같은 입장으로 하실건가'라는 질문에도 이렇다할 말을 하지 않은 채 옅은 미소만 보인 채 차에 올랐다.

이 대표는 전날 검찰의 추가 기소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내가 뭘 잘못한 것이 또 있답니까"라고 반문한 바 있다.

이재명,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 출범식 모두발언
이재명,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 출범식 모두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1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kong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