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의회 폭동 수사 속도…한주새 소환장 40건

송고시간2022-09-13 16:42

댓글

측근 2명 휴대전화도 압수…트럼프 모금활동에도 초점

1·6 의회폭동을 조사하는 미 하원 특위가 올7월 진행한 청문회 현장
1·6 의회폭동을 조사하는 미 하원 특위가 올7월 진행한 청문회 현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법무부가 지난해 1월 6일 '의회 폭동'을 선동한 혐의를 받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해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관련 수사내용을 잘 아는 관계자를 인용해 미 법무부가 트럼프 전 대통령 옆에서 활동한 실무급 보좌관부터 고위 고문직 등을 대상으로 한주 새 소환장을 40건이나 발부했다고 보도했다.

소환장이 발부된 사람 중에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 백악관 디지털전략 선임보좌관 댄 스커비노가 포함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측근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함께 선거 사기를 주장했던 버나드 케릭 전 뉴욕시 경찰국장 앞으로도 소환장이 왔다고 그의 변호인이 밝혔다.

이번에 발부된 소환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의 선거 부정 시도를 중심으로 모금 활동과 관련된 정보도 들여다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선 패배 직후 정치활동위원회(PAC) '세이브 아메리카'를 출범시키고, 선거 불복을 명분삼아 지지자에게 엄청난 돈을 끌어모았다.

아울러 수사당국은 지난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고문을 맡았던 보리스 엡슈타인과 선거 전략가로 활동했던 마이크 로먼 등 2명의 휴대전화도 압수했다.

이 둘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애리조나주 등 경합주에서 대통령을 최종 선출하는 선거인단을 허위로 구성해 선거 조작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연루돼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월6일 조 바이든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의 승리를 인증하는 상하원 합동회의 개회 직전 백악관 앞에서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연설을 했고, 이후 지지자 수천명이 연방 의사당에 난입하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다.

그는 해당 수사와 별건으로 기밀문서 불법 반출 혐의로도 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8일 연방수사국(FBI)이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이를 정치 수사라고 반발한 트럼프 전 대통령과 현 정부간 갈등이 고조됐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