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비대위 시즌2에 "무리수…기관총 든 누군가 뒤에 있어"

송고시간2022-09-13 23:17

댓글

"장제원·권성동 등 김무성계, 무리 짓는 정치 선호…문제 해결 능력 전혀 없어"

대구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대구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4일 오후 대구 중구 김광석 거리를 찾아 당원ㆍ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기자회견 방식으로 지역 당원들과 시민들을 만났다. 2022.9.4 psjpsj@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13일 당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 대해 "지금은 뒤에 기관총 들고 있는 누군가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공개된 MBC인터뷰에서 "지금 앞으로 안 나가면 안 되는 상황이 온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대위 출범이라는 게 사실 법원의 판단을 무시하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많은 정치인이 부담을 느낄 것"이라며 "앞에 1열 비대위원 쓰러지니까 또 2열 비대위원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리수를 두는 것 자체를 싫어하기 때문에 항상 복지부동하는 게 보수정당의 덕목과 같은 건데 저렇게 무리하게 밀어붙인다는 것은 뒤에 '독전관(督戰官)' 같은 게 있다는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측 핵심 관계자)'의 2선 후퇴를 가리켜 "윤핵관 거세는 거의 쇼"라면서 "윤핵관이 후퇴했으면 뭐에 대한 책임을 지느냐가 명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실 윤핵관의 뜻이 아니라 더 센 사람의 뜻일 수 있다"고도 했다.

그는 "장제원·권성동, 김무성계라고 하는 분들의 소위 특징이라고 하면 약간의 무리 지어서 하는 정치 이런 걸 선호하는 그런 특성"이라며 "대통령이 바랐던 문제 해결 능력이라든지 이런 건 전혀 없다"고 비난했다.

이 전 대표는 '신(新)윤핵관'으로 4선의 윤상현 의원을 지목한 것에 대해선 "윤 의원이 대단해서 그런 것보다도 당내 그런 능력을 갖춘 사람, 일정 수준이 다 갖춘 사람이 거기밖에 없다"며 "윤 의원과 대통령이 사적인 친분이 깊은 건 제가 알고 있고 그러다 보니까 지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제기한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인용이) 된다고 본다"며 "지난번에 사법부에서 절차적인 문제보다는 실제 이게 얼마나 내용적으로 문제 있는지를 살폈기 때문에 이번에도 내용적으로 상당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사법부가 밝혀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전 대표는 '당원권 징계가 끝나는 내년 1월에 전당대회가 열리면 출마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대한민국의 정당의 징계라고 하는 것이 또 끝까지 또 징계가 계속된 적도 없다"며 "(징계 사유인) 품위 손상이라는 게 보통 당 지지율이 하락하는 걸 얘기하는 걸 텐데 어떤 조사를 봐도 제 책임보다는 다른 사람들의 책임이 크다"며 여지를 남겼다.

자신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한 16일 경찰의 소환 조사에 대해 "내일도 제가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관련) 심문 기일 잡혀 있는데 제가 준비를 한다"면서 "그것에 영향 주지 않고 그 절차가 마무리되고 난 뒤에 언제든지 출석하겠다"고 말했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