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한인 추정 40대男, 별거 중 자녀 데리고 극단적 선택

송고시간2022-09-14 07:40

댓글

시카고 북서 교외도시 자택서…별거 중인 부인이 발견

폴리스 라인(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폴리스 라인(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교외도시에서 한인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별거 중인 아내가 키우는 어린 자녀 둘을 데리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4시20분께 시카고 북서 교외도시 인버니스의 한 주택에서 집 주인 장 모씨(41)와 그의 두 자녀(10세 아들, 6세 딸)가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장씨와 아들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이미 숨진 상태였다"며 "딸은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

장씨는 아내와 별거 중이며 주말에 아버지의 집을 방문한 아이들과 함께 극단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장씨의 아내는 예정된 시간이 지나도록 아이들이 돌아오지 않아 장씨 집을 찾아갔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쓰러져 있는 세 사람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사고 전날 밤 남편 장씨 집에 머물고 있던 두 자녀와 통화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장씨와 아들에 대한 부검이 실시됐으나 정확한 사인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상세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밥 하스 인버니스 경찰서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40년 이상 경찰 생활을 했으나 담담해지기 어려울만큼 슬픈 일"이라고 말했다.

이웃들은 장씨가 매우 친절한 사람이었으며 가족들도 여느 가족과 다르지 않게 좋아보였다고 전했다.

장씨의 아내는 한국계는 아니며 심리상담 클리닉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의 친구들은 장씨와 아들의 장례 비용 및 딸의 병원비, 생활비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온라인 모금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를 통해 모금운동을 벌이고 있다.

chicagor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