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런 빌어먹을 잉크 못참겠어"…찰스왕 서명하다 짜증 폭발

송고시간2022-09-14 05:49

댓글
서명하는 찰스3세
서명하는 찰스3세

(벨파스트[영국 북아일랜드] AFP=연합뉴스)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13일(현지시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인근 힐스버러성에서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다. 2022. 9. 13 photo@yna.co.kr

(파리=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즉위 이후 문서에 서명하는 과정에서 거듭해서 짜증 내는 모습을 보였다고 로이터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찰스 3세는 이날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인근 힐스버러성을 방문해 방명록에 서명하는 도중 펜의 잉크가 흘러 손을 적시자 짜증을 냈다.

방송 화면을 보면 찰스 3세가 손에 묻은 잉크를 보면서 "너무 싫다"고 말하자 옆에서 지켜보던 커밀라 왕비가 펜을 받아들고서는 "사방에 흘렀네"라고 대답했다. 이어 찰스 3세는 "이런 빌어먹을 것은 못 참겠어. 허구한 날 말이지"라고 거친 말을 했다.

그에 앞서 찰스 3세는 서명을 하고 나서 보좌관에게 "오늘이 9월 12일인가"라고 물었고 보좌관이 "13일입니다, 폐하"라고 대답하자 "어이구, 날짜를 잘못 썼네"라면서 다시 썼다.

지난 10일에는 세인트 제임스궁에서 열린 즉위위원회 행사에서 문서에 서명하면서 책상 위의 펜대를 치우라는 듯이 여러 차례 짜증스럽게 손을 내젓는 영상이 SNS에 퍼지기도 했다.

찰스 3세의 한 전직 보좌관은 국왕이 재미있는 인물이지만 성미가 급하고 까다로운 면도 있다고 말했다.

cwhy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