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T 등 'K-UAM 드림팀' 2025년 제주 서비스 상용화 추진 협약

송고시간2022-09-14 08:09

댓글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제주특별자치도와 협력

K-UAM 드림팀, 제주특별자치도와 UAM 시범사업 업무협약
K-UAM 드림팀, 제주특별자치도와 UAM 시범사업 업무협약

(서울=연합뉴스) SK텔레콤과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으로 구성된 'K-UAM 드림팀' 컨소시엄이 제주특별자치도와 UAM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업무협약 후 기념 촬영하는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왼쪽부터),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 유영상 SKT CEO,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2022.9.14 [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를 공동 추진하는 'K-UAM(한국형 도심항공교통) 드림팀' 컨소시엄이 제주특별자치도와 UAM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UAM은 프로펠러와 날개를 달고 수직으로 이착륙할 수 있는 비행체에 승객이 타고 이동하는 교통체계다. 이른바 '에어택시', '하늘을 나는 택시'로 불린다.

SKT,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과 제주도는 이날 각 기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협약식을 열고 2025년 UAM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협력을 다짐했다.

SKT는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과 지난해부터 UAM 사업에 협력해 왔으며, 올해 4월에는 한국교통연구원과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이 컨소시엄에 합류했다.

컨소시엄은 제주국제공항과 제주 주요 관광지를 잇는 시범운행 서비스를 위해 버티포트(Vertiport·UAM 항공기 이착륙장)와 UAM 교통관리 시스템 구축 등에 나설 예정이다.

제주 시범사업을 통해 쌓은 사업 역량에 미래 기술을 접목해 복잡한 도심에서 실제로 UAM을 운항할 수 있는 기반을 쌓는 것이 목적이다.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가 공동개발중인 UAM 기체 '버터플라이'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가 공동개발중인 UAM 기체 '버터플라이'

[한화시스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드림팀 컨소시엄이 제주도를 UAM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데는 관광 수요가 충분하고 안전한 운항 환경을 갖췄다는 분석이 배경이 됐다. 국내 최대 관광지로서 대중 수용성을 수월하게 확보할 수 있고, 한국공항공사가 보유한 제주공항과 항행 시설을 최대한 활용해 신속한 상용화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SKT는 이번 시범 사업에서 미국 기체 제조사 조비 에비에이션(Joby Aviation)과의 협력체계에 기반한 UAM 서비스 제공과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운영, UAM용 통신 시스템 등을 담당한다. SKT는 올해 2월 조비 에비에이션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국공항공사는 UAM 버티포트 구축과 항행안전시설 인프라 등을 활용한 교통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UAM 기체 개발과 제조·판매·운영·유지보수(MRO), 항행·관제 솔루션 개발 등에 집중한다.

제주도는 UAM 운용 부지와 인프라를 제공하고, 인허가·행정지원 등 사업 추진을 위한 정책 환경을 비롯한 UAM 생태계를 조성하기로 했다.

드림팀 컨소시엄은 정부 실증사업인 'K-UAM 그랜드 챌린지' 1·2단계(2023∼2024년 시행)를 통해 안전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이 컨소시엄은 지난 5월 1단계 실증사업 참여 제안서를 제출하고 올해 11월께로 예정된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컨소시엄은 제주도 시범사업이 국내에서 최초로 UAM 상용화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 프랑스 파리, 일본 오사카 등이 2024∼2025년 UAM 상용화를 계획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LG유플러스[032640]와 카카오모빌리티, GS건설[006360] 등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이 부산광역시와 2026년 UAM 상용화를 목표로 협업하고 있다.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K-UAM 드림팀 컨소시엄이 관광·문화자원이 집약된 제주에서 새로운 교통수단에 대한 심리적 허들을 낮추고, 미래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T 등 'K-UAM 드림팀' 2025년 제주 서비스 상용화 추진 협약
SKT 등 'K-UAM 드림팀' 2025년 제주 서비스 상용화 추진 협약

(서울=연합뉴스) SK텔레콤은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를 공동 추진하는 'K-UAM(한국형 도심항공교통) 드림팀' 컨소시엄이 제주특별자치도와 UAM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SKT,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과 제주도는 이날 각 기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협약식을 했다. 사진은 UAM 버티포트 조감도. 2022.9.14 [한국공항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제주 시범사업은 지난 40여 년간 우리나라의 항공 안전을 책임진 한국공항공사의 노하우와 기술을 기반으로 한화시스템과 SK텔레콤이 보유한 미래 기술·자본과 제주도의 지원을 융합하는 초협력적인 사업 모델로 우리나라가 UAM 산업의 글로벌 선도 국가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영상 SK텔레콤 최고경영자(CEO)는 "친환경 관광명소인 제주도를 UAM의 혁신 기반으로 성장시켜 미래 모빌리티의 서비스의 게임 체인저로 도약하겠다"라며 "드림팀 컨소시엄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중장기적인 목표를 세우고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K-UAM 드림팀, 2025년 국내 첫 UAM 관광 서비스 상용화
K-UAM 드림팀, 2025년 국내 첫 UAM 관광 서비스 상용화

(서울=연합뉴스) K-UAM 드림팀(한화시스템·한국공항공사·SK텔레콤) 컨소시엄이 2025년 국내 첫 UAM 관광 서비스 상용화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업무 협약 현장에 참석한 강연호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장(왼쪽부터),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오영훈 제주도지사,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유영상 SK텔레콤 CEO. 2022.9.14 [한국공항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