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유천, 영화 '악에 바쳐'로 5년 만에 스크린 복귀

송고시간2022-09-14 09:24

댓글
영화 '악에 바쳐'
영화 '악에 바쳐'

[블루필름웍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마약 투약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5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박유천이 내달 개봉하는 영화 '악에 바쳐'로 내달 관객을 찾는다고 배급사 블루필름웍스가 14일 밝혔다.

'악에 바쳐'는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은 남자 태홍(박유천 분)과 잃을 게 없는 여자 홍단(이진리)이 나락에서 서로를 마주한 이야기를 그린 멜로다. 영화 '경계인'(2020), '투란도트 어둠의 왕국'(2021)의 김시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박유천은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기소되기 전 기자회견을 열어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으나 이를 번복하고 1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바 있다.

stop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