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Q&A] 코로나·독감 같이 유행한다는데…"양팔 동시 접종 가능"

송고시간2022-09-14 12:21

댓글

"'코로나 백신이 독감도 예방'은 낭설…독감 48시간내 약 먹어야 효과"

전형적 증상은 다소 다르지만 신속·정확 진단 위해 검사 필요

독감 예방접종
독감 예방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맞는 올해 가을·겨울에 코로나19와 계절독감(인플루엔자)이 함께 유행할 것으로 예고되면서 두 감염병 구분과 진단, 예방 방법 등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정기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의 14일 브리핑 내용을 토대로 코로나19와 계절독감에 대한 주요 내용을 질의응답식으로 정리했다.

-- 올해 가을·겨울에 계절독감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는

▲ 2020년 초 코로나19 발생으로 마스크를 쓰고 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그해와 2021년, 올해까지 독감 자체가 없었다. 국제 여행도 많이 줄어 나라별 독감 전파도 줄었다. 그러나 (일상 회복 영향으로) 최근 들어 독감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이제 시작 단계라 준비를 철저히 할 때다.

-- 코로나19와 독감 증상은 어떻게 다른가

▲ 독감은 독특하고 전형적인 증상이 있다. 독감은 갑자기 열이 나고 온몸이 쑤시고 머리가 아프면서 시작된다. 물론 모든 독감이 이러한 전형적 증상을 나타내지 않고, 코로나19 환자들 중 일부도 갑자기 열이 나고 몸이 아플 수 있다. 전형적 증상은 많이 다르고, 경험상 의사들은 많이 알겠지만 정확성을 기하기 위해 반드시 검사를 해야 한다.

-- 검사 방법은

▲ 독감과 코로나19 모두 신속항원검사, 유전자증폭(PCR) 검사가 있다. PCR 검사가 더 정확하긴 하지만 빠른 진단이 중요하므로 신속항원검사를 더욱 권한다.

연도별 국내 계절독감 발생 추이
연도별 국내 계절독감 발생 추이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백신 접종은

▲ 독감 무료접종 대상은 6개월∼13세 아동 및 65세 이상 고령층이다. 한번도 백신을 맞지 않은 8세 이하 어린이는 백신을 한번 맞고 4주 후에 한번 더 맞아야 한다.

코로나19도, 독감도 백신으로 100% 예방되진 않는다. 백신을 맞고도 걸릴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신은 질병을 예방하고 중증과 사망을 낮춘다는 의미에서 중요하다. 특히 젊더라도 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독감 예방주사를 맞아야 한다.

-- 코로나19 백신과 독감 백신을 동시에 맞을 수 있나

▲ 그렇다. 한쪽 팔에 독감 백신, 반대쪽 팔에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된다.

-- 두 백신을 동시에 접종하면 부작용은 없나

▲ 부작용은 하나를 맞았을 때와 같다. 또 코로나19 백신 최초 접종자는 이제 많지 않다.

-- 코로나19 백신이 독감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들도 있다

▲ 전혀 근거없는 낭설이다.

코로나19 대응 브리핑하는 정기석 특별대응단장
코로나19 대응 브리핑하는 정기석 특별대응단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기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이 1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2022.9.14 kimsdoo@yna.co.kr

-- 치료제는

▲ 타미플루, 주사제 등이 기존 독감 치료제이고 지난해 한알만 먹으면 독감 치료가 되는 새로운 약도 나왔다. 이 치료제는 발록사비르라는 성분을 갖고 있다. 코로나19와 독감 모두 먹는치료제와 백신, 진단 체계가 있어 할 수 있는 것은 거의 완벽하게 갖춰져 있다.

다만 독감은 걸리면 48시간(이틀) 내에 약을 먹어야 효과가 있다. 며칠 지나서 먹으면 아무 효과가 없다. 그 이유는 며칠이 지나면 체내에 바이러스가 엄청나게 증식해 있어 바이러스를 줄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가급적 초기에 약을 먹어야 효과가 있다. 신속한 진단과 신속한 투약이 중요한 이유다.

--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면 의료기관에서 감당 가능할까

▲ 현재 진단부터 치료까지 가능한 '원스톱진료기관'이 전국에 1만개 이상으로 동네 병·의원 3곳 중 1곳 꼴이다. 그외 호흡기진료센터까지 합치면 더 많다. 이들 기관에서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볼 충분한 능력과 준비를 갖추고 있다.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