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네이버·쿠팡·메타버스에서도 면세품 살 수 있다

송고시간2022-09-14 15:52

댓글

모든 플랫폼에서 면세품 판매 허용…출입국장 면세점에서도 온라인 구매 가능

'출국 때 사고 입국 때 찾는' 면세품 인도장, 부산항에서 시범운영

관세청, 면세산업 활성화 대책 발표…시내면세점 주류 온라인 구매 허용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구역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앞으로 메타버스와 같은 가상공간과 온라인 포털, 오픈마켓 등에서 면세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출국할 때 산 면세품을 입국할 때 받을 수 있는 입국장 면세품 인도장도 시범 운영된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14일 서울 중구 신세계면세점에서 면세업계 관계자들과 '면세산업 발전 간담회'를 갖고 이런 내용을 담은 면세산업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관세청은 코로나19의 확산, 국제 경쟁 심화 등으로 매출이 급락한 면세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국민편의 제고, 면세점 경영 안정화 지원, 규제혁신을 통한 물류 경쟁력 강화 등 3개 분야에서 15개 추진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먼저 온라인 포털, 오픈마켓, 메타버스 등에서 면세품을 살 수 있게 된다.

현재는 시내면세점이 직접 단독으로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에서만 면세품 온라인 판매가 가능했는데, 이를 네이버, 쿠팡, 카카오톡 등 모든 온라인 쇼핑 플랫폼으로 판매 범위를 넓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해외여행객은 온라인 오픈마켓 등에서 면세품을 구매한 뒤 출국장 인도장에서 수령할 수 있게 된다.

관세청은 이날 경상북도, 한국면세점협회와 '메타버스 면세점 업무 협약'을 맺어 다양한 메타버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면세점 판매 채널을 확대하기로 했다.

판매 품목과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면세점들을 위해 중소 업체들이 공동으로 인터넷 면세점을 구축해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아울러 출입국장 면세점의 온라인 판매도 허용한다.

그간 시내면세점만 가능하던 온라인 판매를 출입국장 면세점에도 허용해 면세점 간 차별을 해소한다.

관세청은 한국공항공사 시설에 있는 면세점부터 시범적으로 이를 시행한다. 인천공항공사 시설에 입점한 면세점에서의 시행 방안은 향후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시내면세점 물품 중 주류도 온라인으로 살 수 있도록 허용한다.

출국장 면세품 인도장은 주류판매 허가를 받은 판매영업장이 아니라는 이유로 면세 주류의 온라인 주문은 불가능했다.

관세청은 온라인으로 주문한 뒤 매장에서 물품을 받는 스마트오더 방식으로 시내면세점의 주류를 구매하고 출국장 인도장에서 수령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관계 기관인 국세청은 관련 고시를 내년 상반기 중 개정할 예정이다.

서울 시내 면세점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시내 면세점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관세청은 여행자 편의 제고, 국내 면세점 이용 확대 등을 위해 입국장 면세품 인도장을 단계적으로 도입한다.

입국장 면세품 인도장은 출국할 때 면세점에서 산 물품을 입국할 때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시설로 구매자는 면세품을 해외여행 내내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내년 상반기 중에 부산항에서 입국장 면세품 인도장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이에 부산항으로 입국할 때 국내 시내면세점과 출국장 면세점에서 구매한 모든 면세품을 부산항 입국장 인도장에서 수령할 수 있다.

관세청은 시범 운영 결과와 중소·중견기업이 운영하는 입국장 면세점에 대한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해 인천국제공항 등에서의 인도장 도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시내면세점에서 여권 제시 없이 스마트폰 인증만으로 신원을 확인하고 면세품을 구매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면세품 인도장
면세품 인도장

[연합뉴스TV 제공]

관세청은 면세점 경영 안정화를 지원하기 위한 과제도 내놨다.

코로나19에 따른 면세점의 유동성 위기를 지원하고 재고 부담 완화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납기연장과 분할납부 조치, 재고품의 내수판매 제도 기한은 연장한다. 납부 시기 개선도 추진한다.

특허수수료 감면 조치는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통해 감면 연장을 검토한다.

과도한 수준으로 증가한 송객수수료(여행사 등이 방문 여행객을 모은 데 대한 대가로 면세점이 지급하는 수수료)는 관련 사항을 면세점 특허 심사기준에 반영하는 방식으로 정상화를 유도한다.

관세청은 면세점 예비특허제도를 도입해 새로 특허를 받은 면세점이 특허장을 받기 전에도 영업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면세품 선판매·후반입 제도 전면 확대, 통합물류창고에서의 출국 전 발송 허용, 중소면세점 창고 통합운영 허용, 반품되는 면세품의 통합물류창고 직반입 허용 등도 추진해 면세점의 경영 효율성 제고를 지원한다.

관세청은 오는 10월부터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문화체육관광부 등의 부처와 공항만공사 등 공공기관 관계자, 면세점·여행사 등 업계 대표로 구성된 민관 합동 '면세산업 발전 협의회'를 운영한다.

협의회에서는 국내 면세산업의 중장기 발전 전략과 송객수수료 정상화, 면세점 온라인 판매, 입국장 인도장 신설 등의 후속 조치를 논의할 계획이다.

윤 청장은 "이번 대책이 면세한도 상향, 해외입국 전 유전자증폭(PCR) 검사 폐지 등 최근의 긍정적인 정책 변화와 맞물려 면세산업 활성화의 촉매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타버스 면세점 구축 및 서비스 활성화 방안
메타버스 면세점 구축 및 서비스 활성화 방안

[관세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encounter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