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교사 뒤에 누워서 스마트폰 든 중학생…경찰 "사진 없음"

송고시간2022-09-14 22:55

댓글
수업 중 교단에 누운 학생
수업 중 교단에 누운 학생

[사회관계망서비스 영상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중학생이 수업 중 교단에 드러누워 여성 교사 뒤에서 스마트폰(휴대전화)을 들었던 것과 관련, 학생의 스마트폰에는 교사의 사진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 홍성경찰서는 14일 "A군의 휴대전화기를 대상으로 디지털 포렌식 수사를 한 결과 교사 사진 자체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A군은 "교단 근처에 콘센트가 있어 충전하려고 올라갔을 뿐 선생님을 촬영하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교사 뒤에 드러누워 스마트폰을 들고 있는 A군의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하며 불법촬영 의혹 등 거센 논란이 일었다.

학교 측은 지난달 학생의 동의를 얻어 스마트폰을 경찰에 제출한 뒤 촬영 여부를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성경찰서 관계자는 이날 "지금으로선 범죄혐의를 적용하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A군 수사를 계속 진행 중이고 조사 내용에 따라 수사 종결 및 혐의 적용 여부가 확실해질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학교 측은 이날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어 경찰 조사와는 별도로 학생들을 징계 조치하고 해당 교사에 대한 보호조치를 결정했다.

coo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