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라 밖 문화재를 위해"…BTS RM, 작년 이어 올해도 1억 기부

송고시간2022-09-15 09:00

댓글

LA 박물관 소장 '조선시대 활옷' 보존처리 지원…내년 국내서 공개

'한국 회화' 도록 제작에도 힘 보태…문화재 분야에도 '선한 영향력'

"나라 밖 문화재를 위해"…BTS RM, 작년 이어 올해도 1억 기부
"나라 밖 문화재를 위해"…BTS RM, 작년 이어 올해도 1억 기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본명 김남준)이 나라 밖 문화재의 보존과 복원을 위해 써달라며 2년 연속 1억 원을 기부했다.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RM이 최근 국외소재 문화재 보존·복원 및 활용을 위해 써달라며 재단에 1억 원을 기부했다"고 15일 밝혔다.

RM이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기부한 건 작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RM은 지난해 9월에 재단에 1억 원을 기부했으나, 당시에는 소식이 알려지지 않았다.

재단은 기부를 받은 뒤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에서 소장 중인 조선시대 활옷을 보존 처리하는 작업을 LACMA 측과 해왔다고 전했다.

활옷은 조선시대 공주나 옹주가 왕실의 가례(嘉禮)에 입던 대례복으로 알려져 있으나 민간으로 널리 퍼지면서 혼례 때 신부가 입는 예복으로 자리 잡았다.

현재 조선시대 활옷은 국내 30여 점, 국외 10여 점 등 전 세계를 합쳐 40여 점 남아있다고 한다.

RM이 보존·복원에 힘을 보탠 활옷은 20세기 초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옷은 1939년 한 미술품 수집가가 미술관에 기증한 것인데, 비단에 다양한 문양이 화려하게 수놓아져 있다. 형태나 색감 등 보존 상태도 비교적 양호해 문화재로서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받는다.

RM이 보존·복원을 지원한 '조선시대 활옷' 앞모습
RM이 보존·복원을 지원한 '조선시대 활옷' 앞모습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활옷은 관련 절차를 거쳐 이달 중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유물 보존처리에는 5개월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이는데, 내년 중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대중에 공개될 예정"이라며 "2024년에는 LACMA에서 전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RM이 올해 추가로 기부한 금액은 한국 회화 작품을 소개하는 도록 제작에 쓰인다.

RM 측은 '전 세계에 한국 회화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데 사용해 달라'며 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재단은 회화 분야 전문가를 통해 작품 선정을 의뢰하는 한편, 소장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각국 주요 박물관과 미술관에 산재한 '한국 회화작품 명품' 도록 제작에 착수할 계획이다.

도록의 판매 여부나 향후 활용 방안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의 세계적 팬덤을 고려할 때 RM이 참여한 도록은 해외에 있는 한국 문화재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등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재단 관계자는 "2013년부터 총 8개 국가 20개 기관에 소장된 국외 소재 문화재 104점을 보존 처리했다"며 "RM과 함께 국외에 있는 한국 문화재 보존과 활용에 대한 관심이 확산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RM이 보존·복원을 지원한 '조선시대 활옷' 뒷모습
RM이 보존·복원을 지원한 '조선시대 활옷' 뒷모습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ye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