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서 도주 성범죄 피의자, 자동차 얻어타고 타지역으로(종합)

송고시간2022-09-15 20:54

댓글

도주 초기에는 이륜차도 얻어타며 추적망 빠르게 벗어나

수갑 풀고 도주 (PG)
수갑 풀고 도주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여수=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경찰서에서 도망친 성범죄 피의자가 자동차를 얻어타고 타지역까지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주 초기에는 거리를 달리던 이륜차까지 얻어타는 등 추적망을 빠르게 벗어나자 경찰 눈앞에서 달아난 도주범의 검거에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15일 전남경찰청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1분께 여수경찰서 주차장에서 달아난 20대 남성 A씨는 약 4시간 뒤 시 외곽에서 다른 사람이 운전하는 자동차를 타고 여수를 벗어났다.

경찰은 자동차 운전자와 A씨의 관계, 도주범을 태워준 사실의 인지 여부, 행선지 등을 파악하며 추적 중이다.

A씨는 경찰서를 빠져나온 뒤 약 4분 만에 500m가량 떨어진 도심에서 달리던 이륜차를 멈춰 세워 얻어타기도 했다.

이륜차 운전자는 "헐레벌떡 뛰어오는 사람이 급하게 도움을 요청하길래 범죄 피해자인 줄 알고 태워줬다"고 경찰관에게 진술했다.

경찰은 이륜차 운전자와 A씨가 면식이 있는 관계는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A씨를 추적 중인 경찰은 "피의자 신속 검거를 위해 동선 등 수사 내용은 어떤 사항도 공개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경찰은 기동대 등을 동원해 도주 사건 발생 21시간째 추적을 진행하고 있다.

A씨는 청소년 성매매 알선 혐의로 전날 경기 시흥에서 체포돼 여수경찰서로 압송되는 과정에서 도망쳤다.

주차장에 도착해 호송 차량에서 내리는 동안 장비 등을 챙기는 경찰관의 감시가 분산되자 그 틈을 타 도주했다.

당시 A씨는 양손이 아닌 한 손에만 수갑을 차고 있었다.

수갑이 헐겁게 채워져 손을 빼낸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hs@yna.co.kr

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