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게레로 주니어, '토론토 최연소' 100홈런…최지만 무안타 침묵(종합)

송고시간2022-09-15 11:01

댓글

탬파베이 최지만, 상대 중견수 호수비에 장타 놓쳐

통산 100호 홈런을 달성한 뒤 기뻐하는 게레로 주니어
통산 100호 홈런을 달성한 뒤 기뻐하는 게레로 주니어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강타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3) 팀 역사상 최연소(23세 182일)로 100홈런 고지를 밟았다.

게레로 주니어는 1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 홈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시즌 28호 홈런을 터뜨렸다.

게레로 주니어는 1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탬파베이 선발 드루 라스무센의 몸쪽 낮은 직구를 걷어 올려 왼쪽 담장을 넘기는 116m 대형 아치를 그렸다.

2019년 빅리그에 데뷔한 게레로 주니어는 그해 신인 신분으로 15개의 홈런을 쳐내며 차세대 강타자 탄생을 알렸다.

지난해에는 48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데뷔 3년 만에 통산 홈런 72개를 달성했고, 올 시즌 28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마침내 대기록을 이뤄냈다.

게레로 주니어의 100홈런 기록은 토론토 구단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작성한 기록으로 남았다.

또 MLB 전체로는 12번째로 어린 나이에 100홈런 고지를 밟은 선수가 됐다.

게레로 주니어는 올 시즌 타율 0.278 564타수 157안타 28홈런 84타점으로 활약 중이다.

최지만의 타구를 잡아낸 토론토 중견수 조지 스프링어
최지만의 타구를 잡아낸 토론토 중견수 조지 스프링어

[AP=연합뉴스]

탬파베이 최지만(31)은 무안타로 침묵했다.

전날 토론토와 더블헤더 2차전에서 시즌 10호 홈런과 볼넷 2개로 3출루 경기를 펼친 최지만은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0.233에서 0.230(322타수 74안타)으로 하락했다.

결과는 내지 못했지만, 타구의 질은 나쁘지 않았다.

2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4회 토론토 선발 로스 스트리플링의 싱커를 밀어쳐 외야 깊숙한 곳까지 타구를 보냈다.

그러나 토론토 중견수 조지 스프링어가 몸을 날려 펜스에 부딪히며 공을 잡아내 장타를 도둑맞았다.

8회 2사 1, 2루 기회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는 토론토에 1-5로 패해 2연패에 빠졌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