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뉴질랜드 '가방 속 아이 시신' 친모 추정 용의자, 혐의 부인(종합)

송고시간2022-09-15 13:17

댓글

올해 초 울산 와서 지내…울산 중부서 경찰들 잠복 끝에 체포

차량 탑승하는 뉴질랜드 '가방 속 아이 시신' 용의자
차량 탑승하는 뉴질랜드 '가방 속 아이 시신' 용의자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5일 오전 울산 중부경찰서에서 뉴질랜드 '가방 속 아이 시신' 용의자로 검거된 40대 여성 A씨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인계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A씨는 2018년께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7·10세 친자녀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2022.9.15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뉴질랜드 '가방 속 어린이 시신 사건'의 용의자인 현지 국적 여성이 울산에서 검거된 후 취재진 질문에 연거푸 혐의를 부인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울산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0시 45분께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해당 사건 용의자인 40대 여성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2018년께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7·10세 친자녀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올해 8월 11일 뉴질랜드 현지에서 창고 경매로 판매된 여행 가방 속에 아동 2명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드러났다.

현지 경찰은 죽은 아동들의 친모이자 한국에서 뉴질랜드에 이민 와 국적을 취득한 A씨를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해왔다.

특히 A씨가 범행 후 한국으로 도피한 사실이 지난달 말 확인되면서 한국 수사기관도 검거에 나섰다.

검찰로 인계되는 뉴질랜드 '가방 속 아이 시신' 용의자
검찰로 인계되는 뉴질랜드 '가방 속 아이 시신' 용의자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5일 오전 울산 중부경찰서에서 뉴질랜드 '가방 속 아이 시신' 용의자로 검거된 40대 여성 A씨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인계되기 위해 청사를 나오고 있다. A씨는 2018년께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7·10세 친자녀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2022.9.15 yongtae@yna.co.kr

경찰은 언론을 통해 이 사건이 보도된 후 'A씨가 용의자와 비슷하다'는 첩보를 받고 조사하던 중 A씨가 뉴질랜드에서 한국으로 온 시기, 가족 관련 특이사항 등을 확인하고 잠복근무 끝에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씨는 별다른 저항 없이 자신의 신원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입국 후 서울 등지에서 생활하다가 올해 초 울산에 왔으며, 지인 집에 얹혀살고 있던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검거 직후 울산 중부서에서 대기하다가 이날 낮 12시께 절차를 거쳐 서울중앙지검으로 인계됐다.

취재진이 얼굴을 옷으로 가린 채 이송되는 A씨에게 혐의 인정 여부와 범행 이유 등을 물었는데, A씨는 "안 했어요"라고 비교적 차분한 목소리로 3번 대답했다.

A씨 남편은 이전에 현지에서 병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cant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