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동훈, '스토킹 피해 역무원 피살' 신당역 비공개 방문

송고시간2022-09-15 20:26

댓글
신당역 화장실 앞에 추모의 꽃 놓는 시민
신당역 화장실 앞에 추모의 꽃 놓는 시민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5일 오후 한 시민이 20대 여성 역무원 살인사건이 벌어진 서울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 앞에 추모의 꽃과 혐오 범죄 중단을 촉구하는 글이 담긴 보드판을 놓고 있다. 2022.9.15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박재현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5일 '신당역 여성 역무원 살인 사건'이 벌어진 현장을 방문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한 장관은 이날 저녁 업무를 마친 뒤 사건이 발생한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을 방문했다. 한 장관은 수행원 없이 홀로 현장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장관은 스토킹 범죄로 재판받던 전모(31)씨가 피해자를 살해하는 동안 국가가 지키지 못한 점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책임감을 느껴 현장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현재 스토킹 범죄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범죄자에게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최장 10년까지 부착하도록 하는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 상태다. 당시 한 장관은 "개정안을 통해 국가가 스토킹 범죄로부터 피해자를 실질적으로 보호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장관의 범행 현장 방문은 주무 장관으로서 스토킹 범죄에 더 책임 있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도 해석된다.

역무원으로 근무하던 피해자는 전날 오후 9시께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자신을 스토킹하던 전씨에게 끔찍한 범행을 당했다.

서울교통공사 입사 동기인 전씨는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 1심 선고를 하루 앞두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사실이 알려진 후 신당역에는 피해자를 추모하는 피켓과 조화가 놓이기도 했지만, 유족 뜻에 따라 철거됐다.

traum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