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 1위 경쟁 안 끝났다…kt 꺾고 선두 SSG 3경기 차 추격

송고시간2022-09-15 21:45

댓글

좌완 선발 김윤식, 4경기 연속 1자책점 이하 쾌투

역투하는 김윤식
역투하는 김윤식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kt wiz와 LG 트윈스의 경기. 1회초 LG 선발투수 김윤식이 역투하고 있다. 2022.9.15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2위 LG 트윈스의 정규시즌 우승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LG는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wiz와 홈 경기에서 좌완 선발 김윤식의 호투와 막강한 불펜진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LG는 이날 NC 다이노스에 발목을 잡힌 선두 SSG 랜더스와 격차를 다시 3경기로 줄였다.

kt 선발 소형준에게 4회까지 단 1안타로 침묵하던 LG 타선은 5회 상대 수비 실수를 틈타 점수를 뽑아냈다.

문보경의 좌전 안타와 이형종의 몸에 맞는 공으로 잡은 1사 1, 2루에서 서건창의 1루 땅볼 때 kt 1루수 오윤석의 포구 실책이 나와 주자가 모두 살았다.

위풍당당 박해민
위풍당당 박해민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kt wiz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말 2사 만루 LG 박해민이 2타점 적시타를 치고 동료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2.9.15 dwise@yna.co.kr

LG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대타 문성주가 내야 땅볼로 아웃됐지만, 박해민이 소형준의 초구 컷패스트볼을 노려쳐 좌중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LG 마운드는 이 두 점을 경기 끝까지 지켜냈다.

LG 선발 김윤식은 1회부터 6회까지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실점하지 않았고, 정우영, 이정용, 최성훈, 김진성, 진해수, 고우석 등 무려 6명의 불펜이 총출동해 kt에 따라붙을 틈을 주지 않았다.

김윤식은 6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그는 지난달 25일 KIA 타이거즈전부터 최근 4경기 연속 5이닝 이상 1자책점 이하의 빼어난 투구를 이어갔다.

9회 1이닝을 완벽하게 막은 고우석은 37세이브(2승 2패)째를 거두며 세이브 1위를 굳건하게 지켰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