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달, 페더러 은퇴에 "오늘은 슬픈 날…당신과 함께해 영광"(종합)

송고시간2022-09-16 09:37

댓글

은퇴한 윌리엄스 "내게도 영감을 준 사람, 은퇴 클럽에 환영"

나달(왼쪽)이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올린 페더러와 함께 있는 사진.
나달(왼쪽)이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올린 페더러와 함께 있는 사진.

[나달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라파엘 나달(36·스페인)이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의 은퇴에 아쉬운 마음을 나타냈다.

나달은 16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페더러를 '나의 친구이자 라이벌'로 표현하며 그의 은퇴 소식을 아쉬워했다.

그는 "이런 날이 오지 않기를 바랐다"며 "오늘은 나 개인적으로는 물론 전 세계 스포츠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슬픈 날"이라고 밝혔다.

페더러와 라이벌 관계를 이뤄온 그는 "당신과 코트 안팎에서 수많은 엄청난 순간을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은 영광이자 특권이었다"고 '황제'에 대한 경의를 표했다.

나달은 "앞으로도 함께 만들어갈 일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가족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페더러와 나달은 노바크 조코비치(35·세르비아), 앤디 머리(35·영국)와 함께 최근 남자 테니스의 '빅4'로 불린 선수들이다.

이 중에서도 페더러와 나달의 라이벌 관계가 팬들의 주목을 많이 받았다.

페더러는 잔디와 하드 코트에 강했고, 왼손잡이 나달은 '클레이 코트의 황제'로 불렸다.

나달이 18세였던 2004년 첫 맞대결에서 나달이 2-0(6-3 6-3) 승리를 거뒀고, 둘의 마지막 격돌은 2019년 윔블던 준결승으로 당시에는 페더러가 3-1(7-6<7-3> 1-6 6-3 6-4)로 이겼다.

40차례 맞대결에서 나달이 24승 16패로 우위를 보였으며 그랜드 슬램 결승에서도 나달이 6승 3패로 앞섰다.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횟수는 나달이 22회로 남자부 최다 기록을 갖고 있고, 페더러는 20회로 조코비치(21회)에 이어 3위다.

다만 메이저 20승 달성 시점은 페더러가 2018년 호주오픈, 나달은 2020년 프랑스오픈으로 페더러가 빨랐다.

2019년 3월 페더러(오른쪽)와 윌리엄스
2019년 3월 페더러(오른쪽)와 윌리엄스

[AFP=연합뉴스]

이달 초 끝난 US오픈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1981년생 동갑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도 소셜 미디어를 통해 "당신은 테니스를 완벽히 평정했다"며 "항상 당신을 존경해왔다"고 페더러에 대해 말했다.

그는 "우리가 걸어온 길은 매우 비슷한 면도 있지만, 당신은 나를 포함해 엄청나게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줬다"며 "은퇴 클럽에 온 것을 환영한다"고 적었다.

토마스 바흐(독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역시 IOC 소셜 미디어 계정을 통해 "페더러는 코트 안팎에서 신사였고, 진정한 올림픽 챔피언이었다"며 "앞으로 항상 좋은 일이 있기를 바란다"고 그의 은퇴를 격려했다.

페더러는 올림픽에서 2008년 베이징 남자 복식 금메달, 2012년 런던 단식 동메달을 획득했다.

12차례 메이저 우승을 달성한 빌리 진 킹(미국)은 "페더러는 챔피언 중의 챔피언"이라며 "그 세대에서 가장 완벽한 경기력으로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고, 빠른 스피드와 강인한 정신력은 수많은 역사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고 페더러의 은퇴를 아쉬워했다.

만 19세 나이에 역대 최연소 남자 단식 세계 1위에 오른 카를로스 알카라스(19·스페인)는 "어릴 때부터 제게 영감을 준 선수"라며 "당신과 꼭 경기해보고 싶었다"고 '우상'의 은퇴를 지켜보는 '차세대 선두 주자'의 마음을 표현했다.

윔블던 여자 단식에서 두 차례 우승한 페트라 크비토바(체코)는 "당신이 없는 테니스는 예전과 같지 않을 것"이라는 글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

[그래픽] 은퇴 선언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주요 기록
[그래픽] 은퇴 선언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주요 기록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가 다음 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레이버컵 대회를 끝으로 은퇴할 것이라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15일(현지시간) 밝혔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