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생후 2개월 된 아기 바닥에 던져 숨지게 한 친부모 구속기소

송고시간2022-09-16 10:17

댓글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생후 2개월 된 아기를 바닥에 던져 다치게 한 뒤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친어머니 A(22)씨와 친아버지 B(22)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16일 밝혔다.

대구지검 서부지청
대구지검 서부지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A씨는 지난 5월 28일 오후 11시 30분께 집에서 B씨와 말다툼하다 2개월 된 아기를 방바닥으로 던져 아기가 이마뼈 함몰골절 등으로 다쳤는데도 그대로 방치해 이틀 뒤 숨지게 한 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살해)를 받고 있다.

B씨는 A씨가 아기를 다치게 했는데도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아기가 숨진 뒤 장례를 치르는 데 사망진단서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는 아기가 잠을 자다 구토 후 숨졌다고 거짓말하며 병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검의는 아기가 강한 외력에 의한 이마뼈 함몰골절과 뇌경막하출혈로 숨졌다고 진술했다.

당시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영장이 기각돼 A씨와 B씨는 불구속 송치됐다.

검찰이 두 사람의 휴대전화 등을 추가로 압수수색해 조사한 결과 아기가 다쳐 앓고 있는데도 B씨는 인터넷 게임을 했고 A씨는 다른 사람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A씨 등은 범행 후 전혀 반성하지 않는 행태를 보였다"며 "구속영장을 재청구한 후 A씨는 구속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지 않고 도주했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