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G 서비스 더 빨라지나…정부, 주파수 추가할당 계획 마련 중

송고시간2022-09-18 07:11

댓글

과기정통부, 연구반 꾸려 3.7∼4.0㎓ 대역 추가할당 방안 논의

이동통신3사 5G 주파수 할당 신청서
이동통신3사 5G 주파수 할당 신청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정부가 5세대 이동통신(5G)용 주파수를 추가로 할당하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8일 통신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비공개 연구반에서 3.7∼4.0㎓ 대역 주파수(300㎒ 폭)를 5G 통신용으로 할당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주파수 할당 연구반의 논의 내용이나 참여 전문가에 관한 정보 등은 모두 대외비다. 300㎒ 폭의 주파수 가운데 얼마만큼을, 언제, 어떤 방식으로 공급할지가 논의의 핵심이지만 과기정통부는 이에 대해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다"는 입장이다.

이동통신 업계는 내년 중으로 정부가 주파수 추가 할당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이동통신 3사는 5G용 주파수로 SK텔레콤[017670]이 3.6∼3.7㎓ 대역을, KT[030200]가 3.5∼3.6㎓ 대역을, LG유플러스[032640](U+)가 3.42∼3.5㎓ 대역을 각각 쓰고 있다.

여기에 보태 LGU+는 지난 7월 3.40∼3.42㎓ 대역을 추가로 할당받기로 결정돼 11월부터 기존 주파수에 이 주파수를 보태 5G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에 따라 11월부터는 이통 3사가 3.4∼3.7㎓ 대역의 총 300㎒ 폭을 100㎒씩 사용하게 된다. 이통 3사는 또 28㎓ 대역에서도 총 800㎒ 폭의 주파수를 쓰고 있지만 아직은 이를 지원하는 단말기나 기지국이 충분하지 않은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중저대역인 3.5㎓의 상위 대역인 3.7∼4.0㎓를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한 밑그림을 마련하고 있는 것이다.

이 대역에서 5G 주파수가 추가로 공급되면 5G 가입자들로서는 더 빠른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주파수는 고속도로의 차로 수라고 보면 된다"며 "주파수 폭이 확대되면 4차로 도로를 5차로로 늘리는 효과가 있다. 그러면 차들이 더 빨리 달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주파수가 늘면 통신사들은 기지국을 건설하는 데 더 투자해야 해 통신 네트워크 산업이 활성화되는 낙수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주파수 추가 할당을 앞두고 통신사들은 20㎒ 폭, 40㎒ 폭 등으로쪼개서 좁은 대역을 여러 개 나눠받는 것보다는 100㎒ 폭 등으로 큼지막하게 잘라서 넓은 대역을 할당받는 쪽이 '초고속·초저지연'의 5G 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더 낫다는 입장이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5G 서비스에서는 대역폭이 큰 게 초고속·초저지연 서비스 구현에 더 바람직하다"며 "기술적으로도 통신사들이 과거보다 나아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통신사 관계자도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20㎒ 폭씩 쪼개서 할당하기보다는 100㎒ 폭씩 할당하는 게 효율성 면에서 가장 이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과기정통부는 넓은 대역폭을 쓸수록 더 빠른 속도가 보장된다고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또 주파수 할당 때 속도는 물론 국민 편익이나 투자 효과 같은 요인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과기정통부가 꾸린 연구반이 들여다보는 대목 중 하나는 이 대역 주파수가 항공기에 장착된 전파 고도계에 혼·간섭을 일으키느냐 하는 것이다.

전파 고도계는 4.2∼4.4㎓ 대역을 쓰고 있어 추가 할당이 검토되는 3.7∼4.0㎓ 대역과 인접해 있다. 미국에서도 이 사안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과기정통부가 주파수 할당 계획을 내놓으면 통신사들 사이에서 좀 더 유리한 대역의 주파수를 확보하려는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현재로선 주파수 추가 할당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이 없다"며 "정부가 주파수 할당 계획을 내놓으면 우리도 입장을 정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