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김씨 3부자 '백두산 혈통' 화보에 리설주 등장

송고시간2022-09-18 06:00

댓글

김일성·김정일 배우자는 언급 없어…김정은, 집권 초기부터 리설주 모습 공개

북한, 화보 '인민은 백두산을 노래한다' 발간
북한, 화보 '인민은 백두산을 노래한다' 발간

(서울=연합뉴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평양출판사가 지난 16일 화보집 '인민은 백두산을 노래한다'를 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의 개울가에서 나란히 앉아있는 모습. 2022.9.18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최고지도자의 '백두산 혈통'을 우상화하는 선전물을 발간하면서 역대 퍼스트레이디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만 등장시켜 관심을 모은다.

18일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소속으로 대남·대외용 출판물 담당하는 평양출판사가 지난 16일 화보집 '인민은 백두산을 노래한다'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100쪽 분량의 화보에는 '장군별', '광명가' 등 김일성 주석을 칭송하는 시·선전화와 '김정일 장군의 노래', '들으시라 그날의 감격을' 등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기리는 시 등이 담겼다.

화보는 서문에서 백두산과 관련된 김씨 3부자의 업적을 나열한 뒤 "우리 인민은 김일성 장군의 산, 김정일 장군의 산, 김정은 장군의 산으로 그 이름 빛나는 백두산의 노래를 더 높이 부르며 주체혁명 위업을 기어이 완성하고야 말 것"이라고 선전했다.

북한은 백두산을 김일성의 항일운동을 상징하는 동시에 김정일의 고향이라며 3대 세습을 정당화하는 우상화에 활용하고 있다.

2019년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로는 김정은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 일대를 내달린 이른바 '군마행군'을 함으로써 백두산을 난관 극복의 상징으로 내세우기도 했다.

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백두산 등정
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백두산 등정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둘러보는 모습을 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19.12.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이번 화보에 김일성·김정일을 묘사한 대목에선 배우자가 등장하지 않는다.

김정일은 생전 공식 석상에 부인을 대동한 적이 없다.

그의 사후에도 북한 관영매체는 김정일의 여인들이었던 성혜림, 김영숙, 고용희, 김옥 등을 별도로 조명하지 않았는데, 그런 경향이 이번 화보집에도 이어진 것이다.

이와 달리 김정은은 2012년 공식 집권 직후에 부인을 거침없이 공개했고 팔짱을 끼거나 서로 정겹게 바라보며 웃는 모습 등을 선보였다.

화보집에도 김정은과 리설주가 2019년 12월 다정하게 백두산의 개울가에 앉아있는 모습, 함께 모닥불을 쬐는 모습, 나란히 백마를 타고 달리는 모습 등이 다양하게 소개됐다.

리설주는 2018년 4월 남북정상회담 때 남측 인사들 앞에서 스스럼없이 김 위원장을 '남편'이라 부르는 등 여느 부부 사이와 다름없는 모습을 보였다.

김정은의 생모 고용희는 남편인 김정일에게 '장군님'이라고 존칭을 썼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권수립 74주년 경축행사에 참석한 북한 김정은·리설주 부부
정권수립 74주년 경축행사에 참석한 북한 김정은·리설주 부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정권수립 74주년(9ㆍ9절)을 맞이해 지난 8일 평양 만수대기슭에서 경축행사가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2022.9.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의 부인인 김정숙은 빨치산 전우이자 김정일의 생모로서 명실상부한 '백두혈통의 뿌리'지만, 역시 이번 화보집에 실리지 않았다.

김정숙의 공개된 실사 사진이 많지 않기는 하지만, 김정일만 부인이 실리지 않는 것보다는 김정은만 실리는 게 낫다고 판단한 것 아니겠느냐는 추측이 나온다.

한편 평양출판사는 2016년 화첩 '인민을 위한 위대한 하늘'을 시작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집중 조명한 출판물을 잇달아 내고 있다. 김정은의 권력 공고화에 맞춰 우상화에 힘을 싣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된다.

올해는 남북정상회담을 다룬 화첩 '북남관계의 대전환 2018'과 김정은의 지난 10년 업적을 소개한 책 '민족운명의 수호자 김정은 장군', '인민의 태양 김정은 찬가' 등을 펴냈다.

김정은, 군 간부들과 함께 백두산 등정
김정은, 군 간부들과 함께 백두산 등정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간부들과 모닥불을 쬐고 있는 모습으로, 김 위원장 오른쪽에 부인 리설주 여사도 자리하고 있다. 2019.12.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cla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