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풀죽은 에이스에 전한 SSG 김원형 감독의 진심 "어제 잘 던졌다"

송고시간2022-09-18 12:20

댓글
선수들 격려하는 김원형 감독
선수들 격려하는 김원형 감독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11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kt wiz의 경기. 김원형 SSG 감독이 4-2로 승리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2.8.11 goodluck@yna.co.kr

(인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광현아 어제 잘 던졌다."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김원형 감독이 팀 에이스 김광현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김 감독은 1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 중 훈련을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김광현에게 짧은 칭찬을 건넸다.

조용히 선수 대기실로 향하던 김광현은 김 감독에게 고개 숙여 인사를 한 뒤 짧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전날 두산과의 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한 김광현은 7회까지 삼진 6개를 뽑으며 5안타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타선이 침묵을 지켜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김광현이 내려간 뒤 SSG는 8회와 9회 4점을 내주며 두산에 1-4로 패했다.

이날 2위 LG 트윈스가 한화 이글스에 4-1로 승리하면서 1위 SSG를 2.5게임 차로 바짝 추격했다.

8월 한때 LG에 9.5게임 차로 앞서며 선두를 질주했던 SSG는 시즌 막판 저조한 공격과 불펜의 난조로 1위 수성에 위기를 맞았다.

특히 전신 SK 와이번스 시절인 2019시즌에 두산 베어스에 7.5게임 차로 앞서다가 시즌 최종일에 역전을 허용한 SSG로선 악몽이 재현될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김 감독도 초조해진 마음을 애써 숨기지 않았다.

그는 "체력 저하 문제는 아니다. 더 잘하려고 하니 더 안되는 것 같다"면서 "그동안 너무 잘하다가 LG와 간격이 좁혀지니까 좀 불안하기도 하고 복합적인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130경기를 치르며 줄곧 1위를 유지한 팀의 감독답게 남은 14경기에서 반드시 1위를 수성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 감독은 "130경기 동안 계속 1등을 했다고 박수를 쳐주는 것은 감사할 일이지만 마지막까지 1위를 유지해야 한다"며 "어쨌든 지금 1위를 하는 팀은 SSG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남은 14경기를 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