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검, "쥴리 스펠링 아나" 진혜원 검사 징계청구서 접수

송고시간2022-09-19 12:25

댓글
진혜원 검사
진혜원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최재서 기자 = 대검찰청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조롱하는 글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진혜원(47·사법연수원 34기) 부산지검 부부장검사에 대한 감찰 여부 검토에 들어갔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은 이날 오전 이종배 서울시의원(국민의힘)이 "진 검사가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하고 검사로서의 체면이나 위신을 손상한 행위를 했다"며 낸 징계청구서를 접수하고 사실관계 등을 파악하고 있다.

대검은 진 검사에 대한 감찰이 필요한지 따져 향후 조치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검사징계법은 검찰총장이 직무상의 의무를 위반하거나 체면·위신을 손상하는 행위를 한 검사의 징계를 법무부에 청구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진 검사는 최근 페이스북에 김 여사의 과거 사진을 올리며 "쥴리 스펠링은 아는지 모르겠네요"라고 썼다. 아울러 게시글 말미에 '매춘부'를 암시하는 영어 단어를 올려 논란이 됐다.

게시글은 삭제됐지만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이 곳곳에 유포됐다.

진 검사는 과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을 빚어 올해 3월 정직 1개월 징계를 받기도 했다.

xi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