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위스 장관, 에너지난 대처 이색 제안 "여럿이 샤워하자"

송고시간2022-09-19 15:58

댓글

"국가가 샤워까지 간섭" 비판 일어…"나이 어린 사람만" 해명

시모네타 소마루가 스위스 환경부 장관(오른쪽)과 기 파르믈랭 경제부 장관
시모네타 소마루가 스위스 환경부 장관(오른쪽)과 기 파르믈랭 경제부 장관

8월 31일 스위스 수도 베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두 장관이 발언하는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스위스 정부가 에너지 절약을 위해 여러 명이 함께 샤워하라는 권고를 내놔 논란이 일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모네타 소마루가 스위스 환경부 장관은 정부 에너지 정책에 대한 질문을 받자 "사용하지 않는 컴퓨터의 전원을 끄거나 다른 사람과 함께 샤워할 것"을 제안했다.

이 같은 발언은 다가올 겨울에 에너지 부족으로 스위스에서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전력 사용량을 15% 줄여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스위스 정부는 여럿이 함께 샤워하기 외에도 예열하지 않은 오븐에 케이크 굽기, 찬물로 입속 헹구기 등 다양한 권고안을 내놨다.

하지만 다소 이색적이고 독특한 제안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하면서 정부가 국민의 사생활을 지나치게 간섭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현지 잡지 '페미나'의 편집장은 "정부가 우리의 아주 사소한 사생활까지 관리하려고 한다"며 "앞으로 스위스인들은 밤에 난방을 끈 채 잠들고, 아침마다 함께 짧은 샤워를 한 뒤에 차는 놔두고 출근하자"고 비아냥댔다.

이에 소마루가 장관은 "일정한 연령 이상의 사람이 함께 샤워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이번 제안이 에너지 절약 필요성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구체적으로 몇 살부터 '공동 샤워'를 해도 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스위스 정부가 에너지 절약을 위해 여럿이 함께 샤워하기를 제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스위스는 1985년에도 '낭비는 줄이고 기쁨은 두 배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여럿이 함께 샤워할 것을 권고하는 책자를 발간한 바 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스위스는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9만3천457 달러(약 1억3천만원)인 부국이지만, 다른 유럽 국가와 마찬가지로 러시아발 에너지 공급난에 타격을 받았다.

스위스는 러시아에서 직접 가스를 구매하지는 않지만, 독일 등을 통해 러시아산 가스를 공급받아 왔다.

스위스의 가스 저장 용량이 전체 에너지 사용량의 12% 수준에 불과한 점도 에너지난 심화의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스위스 에너지난
스위스 에너지난

지난 9월 6일 스위스 송전망 업체 스위스그리드 직원이 제어실 화면을 보고 있는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dind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