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미추홀구 전세사기 피해액 400억대…지원센터 설치

송고시간2022-09-19 14:30

댓글
전세 사기(CG).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전세 사기(CG).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미추홀구의 전세 사기 피해 규모가 4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의원실에 따르면 이달 8일 기준으로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발생한 전세 사기 피해 주택은 모두 19곳으로 집계됐다.

이 중 담보권 실행 경매(임의 경매)에 넘어간 세대가 618곳으로, 전체 피해 금액이 42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인천 지역의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셋값 비율)은 중구 93.8%, 동구 93.5%, 미추홀구 92.2%, 연수구 90.4%, 남동구 90.4% 등으로 매우 높은 수준이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전세 계약이 끝난 후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보증사고율도 서울 강서구(60건·9.4%) 다음으로 인천 미추홀구(53건·21%)가 두번째로 높았다.

이에 따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측은 서울 강서구에 이어 미추홀구에도 전세피해 지원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허 의원은 "전세피해 지원센터에서는 피해 접수와 함께 금융서비스, 임대주택 입주, 법률상담 안내 등의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변호사와 법무사가 센터에 상주하며 임차인 피해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추홀구에서는 1∼2개 동으로 이뤄진 아파트나 오피스텔 건물이 통째로 법원 경매에 넘어가면서 세입자들이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했다는 고소가 잇따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cham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