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감사원 "유병호 사무총장 근태 불량 보도, 명백한 허위사실"

송고시간2022-09-19 15:50

댓글

MBC "감사연구원장 당시 지각·조퇴 제보" 8월 보도…국감 전 논란 정리 의도

국무회의 참석하는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
국무회의 참석하는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9.13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감사원은 19일 유병호 사무총장이 감사연구원장 시절 근태가 불량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감사원은 이날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감사원이 실시 중인 감사들과 관련해 근거 없는 비방과 사실과 다른 일방적 주장이 인터넷 매체 등을 통해 배포·확산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지난달 29일 MBC는 유 사무총장이 국장급인 감사연구원장으로 있을 때 "지각이나 조퇴는 물론이고 술을 마시고 아예 출근을 안 한 적도 있다는 제보가 국회 법사위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지난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정작 감사원은 원장과 사무총장의 근태 자료도 국회에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권익위 감사가) 사퇴 압박 목적의 표적 감사임을 감사원이 자인하는 이례적인 신종 감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특히 "감사원 간부 근태관리가 소홀하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특히 유 사무총장은 감사연구원장 시절 출퇴근 시간을 엄격히 준수하는 등 복무관리를 철저히 해 왔다"고 설명했다.

보도 이후 정식으로 대응하지 않았던 감사원이 이날 이례적으로 입장을 표명한 것은 다음 달 국정감사가 시작되기 전, 의혹을 털고 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감사원은 "이런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감사원의 직무상 독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공정한 감사업무를 방해하는 행위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유사 사례가 반복된다면 감사원법 위반(감사방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