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전자 노조, 임금피크제 단체소송 추진…소송인단 모집

송고시간2022-09-19 16:27

댓글
기자회견 하는 삼성전자 노조
기자회견 하는 삼성전자 노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 노동조합이 회사가 시행 중인 임금피크제가 부당하다며 단체소송을 추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내 조합원 수가 가장 많은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은 지난 15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임금피크제 단체소송 참여자를 모집 중이다.

노조는 우선 조합원을 위주로 소송인단을 모집하고, 이후 조합에 아직 가입하지 않은 일반 직원들도 소송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노조 조합원 수는 6천여명으로, 삼성전자 국내 임직원의 5% 규모다.

삼성전자는 2014년 직원 정년을 만 55세에서 만 60세로 연장하며 임금피크제를 도입했다.

초기에는 만 55세를 기준으로 전년 임금 대비 10%씩 줄여나가는 방식이었지만, 이후 임금피크제 적용 시기를 만 57세로 늦췄고 임금 감소율도 5%로 완화했다.

대법원은 지난 5월 합리적 이유 없이 나이만을 기준으로 임금을 깎는 방식의 임금피크제는 무효라는 판단을 내렸는데, 노조는 업무변동이 없이 임금이 삭감되는 현행 삼성전자의 임금피크제도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합리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따라 정년연장형 임금피크제를 도입해 운영 중"이라며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 노사는 '노사상생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이달 말부터 임금피크제 개선을 위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