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살림남2', 포경수술 방송 논란에 "의도와 달리 불편 끼쳐" 사과

송고시간2022-09-19 17:01

댓글

희화화 논란…"가족 간 성(性) 편하게 이야기하는 모습 보여주려던 의도"

'살림하는 남자들2'
'살림하는 남자들2'

[KBS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 제작진이 중학생들의 단체 포경수술 과정을 담은 방송이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했다.

제작진은 19일 홈페이지에 '사과의 말씀'이라는 공지글을 통해 "17일 '살림남' 방송 내용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살림남'은 남편으로 살아가는 스타들의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지난 17일 방송에서는 전 야구선수 홍성흔이 중학생 아들과 그의 친구들을 비뇨기과에 데려갔다.

아이들이 포경수술을 받기 전 초조해하거나 수술 후에 고통을 호소하는 모습이 마치 재밌는 장면처럼 그려졌고, 수술대 위에 누워있는 아이들의 모습도 '세계 최초 5인 릴레이 포경 수술'이라는 자막 등과 함께 방송을 탔다.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들이 미성년자들의 포경수술을 희화화한 것은 인권 침해라며 불편함을 토로했다.

제작진은 "방송은 청소년기 자녀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하고자 했던 부부의 고민에서 시작됐다"며 가족 사이에서도 이야기를 꺼내기가 쉽지 않았던 자녀의 성교육과 포경 수술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통해 부모와 자녀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은 한 달 반의 충분한 기간 학생과 부모님이 함께 고민과 의논 끝에 결정한 내용이며, (학생) 본인들의 자발적인 의사결정이었다"며 "학생의 부모님도 이를 존중해 촬영에 합의했고, 모든 수술 장면의 촬영은 부모님의 참관하에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가족들이 '성(性)'에 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누는 모습을 보여드리려 했던 제작 의도와 달리,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향후 더욱 신중하게, 방송을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