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리, 여왕 장례일에 '엘리자베스 2세' 전철역 명칭 사용

송고시간2022-09-19 21:27

댓글
'엘리자베스 2세'로 개명된 지하철역
'엘리자베스 2세'로 개명된 지하철역

(AFP=연합뉴스) 파리교통공사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이 열리는 19일(현지시간)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조지 5세' 역의 명칭을 하루 동안 '엘리자베스 2세' 역으로 개명한다고 밝혔다.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이 엄수되는 19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프랑스 파리의 한 지하철역 이름이 '엘리자베스 2세'로 개명돼 사용된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파리교통공사(RATP)는 서거한 엘리자베스 2세를 애도하기 위해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 있는 지하철역인 조지 5세 역의 이름을 이날 하루 동안 엘리자베스 2세 역으로 바꾼다고 밝혔다.

RATP는 "해당 지하철역에 '엘리자베스 Ⅱ 1926∼2022'라는 표지판을 세워 애도의 날에 동참하고자 한다"면서 "장례식 이튿날부터는 다시 조지 5세 역으로 불리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지 5세라는 역명부터 영국에 대한 프랑스의 예우 차원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조지 5세는 엘리자베스 2세의 할아버지로, 그가 영국 국왕으로 재위하던 1918년 7월 영국이 제1차 세계대전에서 프랑스의 동맹국으로 참전한 것을 감사하는 의미에서 지하철역 이름이 붙었다.

prayerah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