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르포]'굿바이 여왕'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 취재구역서 본 마지막 길(종합)

송고시간2022-09-20 05:06

댓글

한국언론 유일, 사원 앞 취재…밤새 기다린 추모객들 눈물의 배웅

VIP 수백명 허술한 의자 앉아 장시간 대기…버스 기다리는 인파에 국왕도

왕실 위용과 화려함 극치 장례행렬…'경제 어려운데 과도하다' 비판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

[로이터 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 역사상 최장인 70년간 재위한 군주 엘리자베스 2세는 19일(현지시간) 추모객 수백만명의 배웅을 받으며 먼 길을 떠났다.

런던과 윈저성의 여왕 장례 행렬이 지나는 길을 지키고 선 이들은 여왕에게 마지막 작별 인사를 보내고 눈물을 닦았다.

연합뉴스는 한국 언론 중에 유일하게 장례식 취재 승인을 받았고, 몇 군데 취재 구역 중에서도 중계 TV 등을 제외하곤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가장 가까운 곳으로 배치됐다. 서쪽 입구가 바로 보이는 장소였다.

이날 런던은 아침엔 쌀쌀한 초가을 날씨였지만 장례식이 끝날 무렵에는 햇볕이 따갑게 내리쬐고 있었다.

정오가 조금 지나 윈저성까지 마지막 여정에 나서는 여왕의 관이 초록색 포차 위에 조심스럽게 올려졌다.

영국 여왕 장례 행렬 따르는 찰스 3세 등 왕실 인사들
영국 여왕 장례 행렬 따르는 찰스 3세 등 왕실 인사들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관이 장례식 후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웰링턴 아치를 향해 운구되고 있다. 그 뒤를 찰스 3세, 앤 공주, 앤드루 왕자, 에드워드 왕자 등 네 자녀와 윌리엄 왕세자, 해리 왕자 등이 따르고 있다. 2022.9.19 merciel@yna.co.kr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 영국 여왕 장례 행렬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 영국 여왕 장례 행렬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관이 장례식 후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웰링턴 아치를 향해 운구되고 있다. 2022.9.19 merciel@yna.co.kr

포차를 끄는 해군 수병 142명이 고개를 들어 자세를 잡고, 관을 들어 옮긴 근위병 8명이 행렬 속 자리로 찾아와 검은색 높은 모자를 썼다.

낮 12시 19분 군악대의 웅장한 연주가 시작되고 여왕의 관이 이동을 시작했다.

가장 오른쪽부터 찰스 3세 국왕, 앤 공주, 앤드루 왕자, 에드워드 왕자 순으로 여왕의 네 자녀가 나란히 서고 그 뒷줄에 찰스 3세의 두 아들 윌리엄 왕세자, 해리 왕자 등이 뒤따라 걸었다.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으로 군 직책이 박탈된 앤드루 왕자와 왕실에서 나간 해리 왕자는 군복을 입지 않았다.

군인 약 3천명이 참가하고 길이가 1㎞ 넘는 화려한 장례 행렬은 마지막까지 존경과 사랑을 받은 여왕을 향한 예우를 보여주는 동시에 영국 왕실의 위용과 세를 한껏 과시하고 있었다.

군인들은 모자를 쓰고 벗는 동작 하나도 우렁찬 구령과 절차에 따라서 했고 말들마저도 한두 마리가 고개를 주억거리는 것을 제외하고는 일사불란했다.

수백년 된 물건, 복장, 격식까지 집착에 가까울 정도로 똑같이 유지한 모습은 낯설고 연극을 보는 것 같은 동시에 흥미로웠다.

노란색과 빨간색 왕기에 덮인 관이 천천히 움직이자 관 위에 올려진 여왕의 제국 관(Imperial State Crown)에 박힌 커다란 보석이 햇빛을 받아 반짝였다.

옆에 있던 영국 보수성향 신문의 한 기자는 가슴에 성호를 그었다.

장례식 후 운구되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관
장례식 후 운구되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관이 장례식 후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웰링턴 아치를 향해 운구되고 있다. 2022.9.19 merciel@yna.co.kr

장례식은 오전 11시인데 웨스트민스터 인근은 이날 오전 6시40분 이미 추모 인파로 가득 차서 앞으로 나가려면 사람들 틈을 헤집어야 했다.

런던시는 오전 9시 20분께 장례 행렬을 볼 수 있는 주요 지역은 만원이라고 공지했고 버킹엄궁 앞은 오전 8시에 이미 진입이 어려웠다.

이런 가운데 이날 아침 취재 구역인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으로 가려니 보안이 철통같아서 접근할 방법이 막막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포함해 미국, 프랑스 등 세계 정상과 왕족 약 500명이 집결하는 초유의 행사에 런던은 초비상이었다.

결국 평소 5분이면 갈 거리를 6차례 이상 취재 패스를 보여주고 옥신각신까지 한 끝에야 거의 40분 걸려서 도착했다.

웨스트민스터 주변에 있는 추모객들은 적어도 이날 해가 뜨기 전에 도착해서 자리를 잡은 것으로 보인다. 근처 지하보도에 있는 화장실에 줄이 길게 늘어선 것이 그 때문이었다.

웨스트민스터궁 앞 윈스턴 처칠 동상 맞은편 건물의 높은 턱에 올라 앉아있던 서맨사(44)씨는 "어제 11시간 줄을 서서 밤 11시에 여왕 관에 참배를 하고 바로 이곳으로 와서 밤새 기다렸다"며 "밤에는 괜찮았는데 오히려 지금이 춥다"고 말했다.

런던에서 2시간 거리 포츠머스에서 응급실 간호사로 일하는 그는 "서거 소식을 들었는데 실감이 나지 않아서 밸모럴성까지 가서 확인했다"고 말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 행렬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 행렬

[촬영 최윤정]

웨스트민스터 사원 근처에는 2차선 좁은 길을 사이에 둔 퀸 엘리자베스 센터에 미디어 센터가 설치돼있었다.

그 앞에는 3단짜리 가설 미디어 스탠드가 있는데 위쪽 2개 단은 방송용이고 아래쪽에는 영국과 해외 언론의 펜과 사진기자 약 50명이 배치됐다.

간이 짐 검사를 받고 미디어센터에 들어간 뒤 미디어 스탠드 입장을 위한 파란색 비표를 한 장 더 받았다. 보안상 추가 신원 확인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스탠드 옆자리에 선 영국 기자들이 이곳에 배치돼서 운이 좋았고, 혹시 늦을까 봐 알람을 여러 개 맞춰놓고 일어났다는 얘기를 나눴다.

오전 8시가 지나자 버스가 오가며 장례식 조문객들을 실어 나르기 시작했고 오전 9시 24분에는 사원의 종이 1분마다 울렸다.

이어 각국 정상들이 오전 10시가 되기 전에 도착하고 각국 왕족과 영국 전·현직 총리 등이 입장했다.

전용 리무진인 '비스트'를 타고 온 바이든 대통령 외에 윤석열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버스를 타고 온 정상들은 서문이 아닌 북문으로 들어갔다.

북문은 미디어 스탠드와는 거리가 꽤 되고 조문객들이 입구 밖에서 입장을 기다리며 뭉쳐있기 때문에 사진기자들의 망원렌즈 카메라로도 포착이 쉽지 않은 듯했다.

영국 여왕 장례식 당일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 삼엄한 경비
영국 여왕 장례식 당일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 삼엄한 경비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 당일 아침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에는 경비가 삼엄했다. 장례식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세계 정상과 왕족 500여명도 참석했다. 2022.9.19 merciel@yna.co.kr

여왕의 증손자녀이자 윌리엄 왕세자의 자녀인 조지 왕자(9)와 샬럿 공주(7)도 엄마인 케이트 왕세자빈 등과 함께 도착했다.

장례식 중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올려다보니 이 건물 안에 주요 인사 수백명이 모여있고 그들을 행사 전에 1시간씩 허술한 의자에 앉아 기다리게 한다는 것이 새삼 놀라웠다.

이런 엄격함을 고려하면 경비가 요란하다고 하기는 어려웠다. 그러나 장례식 당일 주요 지점에 저격수를 배치한다는 보도를 떠올리니 주변 건물들이 예사롭게 보이지 않았다.

장례식이 끝나갈 무렵 사원 안에서 영국 국가 '하느님 국왕을 지켜주소서'(God Save the King) 노랫소리가 들렸다. 찰스 3세가 어머니와 이별하며 감정이 솟구친 것 같다는 뉴스가 올라왔다.

여왕 장례식 당일 이른 아침 추모객으로 붐비는 웨스트민스터
여왕 장례식 당일 이른 아침 추모객으로 붐비는 웨스트민스터

[촬영 최윤정]

밖에서는 대기하던 해군 사병 한 명이 탈진해 쓰러진 듯 대열 밖으로 부축돼서 나갔다. 그는 곧 회복했지만 행사에서 빠지면서 속상해 울 듯한 표정이었다.

여왕 장례 행렬이 떠난 뒤 조문객들은 사원 밖으로 나와서 타고 돌아갈 버스를 한참 기다렸다. 그중에는 스페인 국왕 등도 있었다.

미디어 센터로 돌아오자 커다란 스크린으로 장례 행렬의 이동을 중계해주고 있었다. 윈저성 앞의 5㎞ 롱 워크를 지나는 행렬과 세인트 조지 예배당의 예식까지 계속 보고 있자니 빨려 들어가는 것 같으면서 왕실이 영국의 혼, 영국인들을 묶어두는 존재임이 느껴졌다.

여왕이 키우던 웰시 코기 개 두 마리가 장례 행렬을 맞으러 나와 있는 모습이 화면에 비추자 미디어센터에서 일하던 기자들이 갑자기 '오우'라며 사랑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 미디어 스탠드 취재진
웨스트민스터 사원 앞 미디어 스탠드 취재진

[촬영 최윤정]

미디어센터를 나와 조금 벗어나 복스홀 지하철역에 이르자 그 앞에서 구걸하는 노숙자가 떠올랐다. 전기·가스요금 등 물가 급등으로 시름이 깊은 영국인들은 여왕의 장례식이 끝나고 내일이면 무슨 생각을 할까 궁금해졌다.

장례식 취재 중 미디어 스탠드에서 만난 한 영국 주요 신문의 기자에게 찰스 3세 대관식은 언제 할 것 같냐고 묻자 그는 "세상에, 이만하면 대관식은 안해도 될 것 같지 않냐"고 농담을 하면서 "경제가 어려운데 막대한 돈을 쓴다고 화가 난 영국인들도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건 체제 선전 같다"라며 "여왕 서거를 슬퍼하며 우는 영국인들의 모습 위에 BBC의 북한 뉴스 오디오를 얹은 영상이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걸 봤냐"며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merci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