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포토] '굿바이 엘리자베스'

송고시간2022-09-20 08:00

댓글
일반인 참배 장소인 웨스트민스터홀에서 수병들이 끄는 포차에 실려 장례식이 열리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옮겨지는 여왕의 관
일반인 참배 장소인 웨스트민스터홀에서 수병들이 끄는 포차에 실려 장례식이 열리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옮겨지는 여왕의 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19일 '세기의 장례식'을 통해 이 세상에 작별을 고하고 영면에 들었습니다.

여왕의 관을 장례식장인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옮기는 수병들의 행렬.
여왕의 관을 장례식장인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옮기는 수병들의 행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장례식이 열린 이 날 오전 런던 시내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나흘간 30만 명의 조문객들을 맞았던 여왕의 관은 수병들이 끄는 포차에 실려 장례식장인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세기의 장례식' 장소인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들어서는 여왕의 관.
'세기의 장례식' 장소인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들어서는 여왕의 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윈스턴 처칠 전 총리 서거 후 57년 만에 열린 여왕의 국장은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 정상과 왕족 500명 등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치러졌습니다.

장례식장인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안치된 여왕의 관을 바라보는 찰스 3세 영국 국왕.
장례식장인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안치된 여왕의 관을 바라보는 찰스 3세 영국 국왕.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여왕의 관과 장례식에 참석한 왕족들.
여왕의 관과 장례식에 참석한 왕족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장례가 진행되는 동안 거리로 나와 추모 대열에 동참한 시민들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습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이 진행되는 동안 눈물을 흘리는 여성.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이 진행되는 동안 눈물을 흘리는 여성.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한 여성은 여왕의 생전 모습이 담긴 깃발을 손에 든 채 여왕과 작별하는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이 열린 19일 런던 시내 그린 파크에서 한 여성이 여왕의 초상화가 그려진 깃발을 들고 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이 열린 19일 런던 시내 그린 파크에서 한 여성이 여왕의 초상화가 그려진 깃발을 들고 있다.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는 영국과 영연방에 헌신한 여왕의 삶에 찬사를 보내고 영면을 기원하는 기도를 올렸습니다.

장례식을 마치고 웨스트민스터 사원 밖으로 옮겨지는 여왕의 관.
장례식을 마치고 웨스트민스터 사원 밖으로 옮겨지는 여왕의 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 전역에선 여왕의 영면을 기원하는 묵념이 2분간 진행됐습니다.

장례식이 끝난 뒤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빠져나가는 여왕의 관.
장례식이 끝난 뒤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빠져나가는 여왕의 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1시간여 동안 진행된 장례식 후엔 여왕의 관이 런던 시내를 행진하며 시민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습니다.

장례식을 마치고 포차에 실려 이동 런던 시내 '더 몰' 거리를 지나는 여왕의 장례 행
장례식을 마치고 포차에 실려 이동 런던 시내 '더 몰' 거리를 지나는 여왕의 장례 행

[BBC 중계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장례 행렬은 국기 유니언잭이 일렬로 늘어선 '더 몰' 거리와 버킹엄궁, 하이드 파크를 지나 2㎞가량 이어졌습니다.

버킹엄궁 앞을 지나는 여왕의 장례 행렬.
버킹엄궁 앞을 지나는 여왕의 장례 행렬.

[BBC 중계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거리를 가득 메운 시민들은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여왕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습니다.

런던 시내 더 몰 거리를 가득 메운 추모 인파.
런던 시내 더 몰 거리를 가득 메운 추모 인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이드파크 코너에 있는 웰링턴 아치에서 차량에 실린 여왕의 관은 영면을 위해 40km 떨어진 윈저성으로 이동했습니다.

런던 시내를 행진하며 시민들에게 작별을 고한 여왕의 관이 윈저성으로 떠나기에 앞서 차량에 실리고 있다.
런던 시내를 행진하며 시민들에게 작별을 고한 여왕의 관이 윈저성으로 떠나기에 앞서 차량에 실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긴 장례 여정을 마치고 생전에 '집'으로 여겼던 윈저성에 도착한 여왕은 근위병들의 호위를 받으며 작년 4월 세상을 떠난 남편 필립공 곁에 잠들었습니다.

수많은 추모 인파가 몰린 윈저성 부근 롱 워크를 지나는 엘리자베스 여왕 장례 행렬.
수많은 추모 인파가 몰린 윈저성 부근 롱 워크를 지나는 엘리자베스 여왕 장례 행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윈저성에 도착한 여왕의 관이 성 조지 6세 추모 예배당으로 운구되고 있다.
윈저성에 도착한 여왕의 관이 성 조지 6세 추모 예배당으로 운구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