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엘프 귀 성형?…머스크 전 여친 그라임스, 붕대 감은 얼굴 공개

송고시간2022-09-20 02:41

댓글
엘프와 같은 뾰족귀 장식을 하고 지난해 뉴욕 멧 갈라 쇼에 참석한 그라임스
엘프와 같은 뾰족귀 장식을 하고 지난해 뉴욕 멧 갈라 쇼에 참석한 그라임스

[그라임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전 여자친구 그라임스가 판타지 영화에 나오는 엘프와 같은 귀를 갖고 싶다고 말한 뒤 돌연 성형 수술을 한 사진을 공개했다.

캐나다 출신의 팝가수 그라임스는 19일(현지시간) 의료용 붕대로 얼굴을 감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린 뒤 "미친 일을 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성형외과에서 새 앨범 작업을 마무리했다는 사실을 팬들에게 알렸다.

페이지식스와 빌보드 등 미국 연예·음악 매체들은 그라임스가 최근 엘프 귀 성형 수술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며 그가 영화 속 요정처럼 귀를 뾰족하게 만드는 수술을 했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그라임스는 지난달 트위터에 글을 올려 "뮤지션으로서 엘프 귀 성형 수술을 받는 것은 위험해 보이지만, 난 평생 그것을 원했다"며 실제 수술 경험을 가진 사람들의 조언을 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엇갈린 답변을 내놓으며 논쟁을 벌였고, 머스크는 "엘프 귀 수술로 생기는 불리한 점이 괜찮은 점보다 클 것"이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두 사람은 2018년부터 3년 동안 연인 사이로 지내다가 헤어졌다.

머스크는 작년 9월 그라임스와 별거 생활을 하고 있다고 공개하며 결별을 인정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