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 '세기의 장례식' 참석한 이유는

송고시간2022-09-20 03:01

댓글

캐나다 국민훈장 받아 트뤼도 총리가 이끄는 조문단에 합류

엘리자베스 2세 장례식에 참석한 샌드라 오의 모습을 전한 트위터
엘리자베스 2세 장례식에 참석한 샌드라 오의 모습을 전한 트위터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뉴욕포스트는 이날 샌드라 오가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장례식에 쥐스탱 트리도 캐나다 총리가 이끄는 조문단의 일원으로 참석한 이유를 소개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샌드라 오는 캐나다 국민훈장(Order of Canada) 수훈자 자격으로 조문단에 합류했다.

1967년 캐나다 자치령 공포 100주년을 맞아 만들어진 이 훈장은 등급 순서에 따라 컴패니언(Companion), 오피서(Officer), 멤버(Member)로 구분된다.

샌드라 오는 지난 6월 문화예술 부문에서의 공헌을 인정받아 오피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따라 캐나다 정부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사망 이후 조문단을 구성하면서 샌드라 오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마크 튜크스버리, 대중음악인 그레고리 찰스 등 국민훈장 수훈자 3명을 조문단에 포함했다.

캐나다 등 영연방 국가는 다른 국가와는 달리 정상 외에 10명의 조문단을 보낼 수 있다.

팬들은 트위터 등을 통해 장례식 예복 차림의 샌드라 오 사진을 공유하는 등 관심을 나타냈다.

샌드라 오
샌드라 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캐나다 오타와에서 학자 부모 사이에 태어난 샌드라 오는 몬트리올 영화학교를 졸업한 후 1994년 영화 '이중 행복'으로 첫 주연을 맡았다.

그는 2005년 미국 TV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에서 한국계 미국인 의사 역을 맡아 스타가 됐고, 드라마 '킬링 이브'의 이브 폴라스트리 역으로 2018년 아시아인 최초로 골든 글로브 TV 부문 드라마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