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윌리엄·해리 왕자 형제, 장례식서도 '냉기류'…눈도 안 마주쳐

송고시간2022-09-20 09:16

댓글

의젓이 증조모 배웅 '최연소 애도자' 조지왕자·샬럿공주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참석한 윌리엄 왕세자 가족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참석한 윌리엄 왕세자 가족

(런던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19일(현지시간)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윌리엄(맨 왼쪽) 왕세자 가족이 참석했다. 윌리엄 왕세자 옆에 조지 왕자, 캐서린 왕세자빈, 샬럿 공주 순으로 앉아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영국 조지 왕자(9)와 샬럿 공주(7)가 증조할머니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세상과 작별을 고한 19일(현지시간) 장례식에서 '최연소 애도자'로서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감색 정장을 입고 검은색 넥타이를 맨 조지 왕자, 검은색 드레스와 모자를 착용한 샬럿 공주는 이날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증조모 장례식에 아버지 윌리엄 왕세자, 어머니 캐서린 왕세자빈과 함께 참석했다.

과거에는 영국 국왕의 국장에서 증손은커녕 손자도 공식적인 임무를 수행하지 못했지만, 윌리엄 왕세자에 이어 왕위 계승 서열 2∼3위가 된 남매는 일종의 상주 역할을 맡아 아버지를 따랐다.

특히 샬럿 공주는 수백 년간 지속된 남성 중심의 영국 왕위 계승 규정이 2013년 연장자순으로 개정된 뒤 여성 왕위계승 후보로는 처음으로 국왕 장례식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자동차에서 내려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입장한 조지 왕자는 각국 지도자와 고위 관료들이 모인 내부를 훑어봤고 긴장한 듯 여러 번 입술을 꾹 다물었다.

모자챙 덕분에 얼굴 위쪽이 가려진 샬럿 공주는 양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어딘가를 응시했다.

두 사람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관이 보이는 앞쪽에 앉았다. 아직 어려서 키가 작은 샬럿 공주는 발이 바닥에 닿지 않자 다리를 흔들기도 했다.

윌리엄 왕세자는 여느 아버지처럼 걱정과 사랑 섞인 시선으로 남매를 바라보며 참을성 있게 앉아 있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1947년 필립 공과 결혼할 때 울려 퍼진 노래 '주는 나의 목자'를 불렀고, 캔터베리 대주교가 "이날의 슬픔은 여왕 가족뿐만 아니라 나라, 영연방, 세계가 느낀다"고 강조한 설교를 들었다.

남매는 장례식이 끝난 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영면에 든 윈저성까지 동행했다.

가디언은 조지 왕자와 샬럿 공주 남매의 장례식 참석이 영국 왕실의 영속성을 보여준 사례라고 짚었다.

거리 둔 윌리엄 왕세자와 해리 왕자
거리 둔 윌리엄 왕세자와 해리 왕자

(런던 AP=연합뉴스) 윌리엄(왼쪽) 왕세자와 동생 해리 왕자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윈저성으로 향하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운구 행렬을 따르고 있다.

반면 윌리엄 왕세자, 왕실과 결별을 선언한 그의 동생 해리 왕자는 일부러 거리를 두고 서로 눈도 마주치지 않으려 했다.

오랫동안 불화를 빚은 형제는 할머니의 서거를 계기로 2020년 3월 이후 처음으로 10일 윈저성 앞에 모여 추모객을 만났다. 이날 모처럼 화합하는 모습을 연출했던 형제는 정작 장례식에서는 다시 갈등을 노출했다.

형제는 복장부터 달랐다. 윌리엄 왕세자는 아버지 찰스 3세처럼 예복을 갖춰 입었으나, 해리 왕자는 일반적인 정장을 착용했다.

배우자인 캐서린 왕세자빈과 메건 마클 왕자빈도 서로 접촉을 의도적으로 피하는 듯한 인상을 줬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준 진주, 다이아몬드 장신구를 착용한 마클 왕자빈은 관이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떠나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윌리엄 왕세자와 해리 왕자는 할머니의 장례식에서 불필요한 관심을 받지 않기 위해 노력했지만, 두 사람 사이의 화해는 아직 요원하다고 가디언은 분석했다.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