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다리면 오시려나…英여왕 마지막길 마중 나온 반려견 코기

송고시간2022-09-20 10:08

댓글

윈저성 안장 앞서 코기 두마리 미리 마중

런던 운구행렬 곁에선 조랑말 흰안장 얹고 배웅

윈저성 앞에 선 여왕의 반려견 믹과 샌디
윈저성 앞에 선 여왕의 반려견 믹과 샌디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마지막 여정'을 그의 반려견이었던 웰시 코기 두마리가 지켜봤다고 로이터 통신과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월요일이었던 이날 런던에서는 공휴일로 지정된 가운데 아침 일찍부터 하루 종일 여왕 장례 일정이 치러졌다.

정오를 조금 넘긴 시각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장례식이 종료된 후 여왕의 관이 포차에 실려 밖으로 나왔다.

영면 장소인 윈저성에 이르는 길 '롱 워크'(Long Walk)에는 여왕이 평소 아꼈던 검은색 펠 포니(조랑말) '엠마'가 나와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평소와 달리 흰색 안장 위에 사람을 태우지 않은 상태였던 이 조랑말은 추모객들이 가져온 꽃다발이 펼쳐진 잔디밭 곁 서서 여왕이 지나가기는 모습을 끝까지 지켜봤다.

운구행렬 맞는 조랑말 '엠마'
운구행렬 맞는 조랑말 '엠마'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운구차가 하이드파크 인근 웰링턴 아치를 거쳐 영국 시민들에게 작별을 고한 후 약 40㎞를 달려 윈저성 문 앞에 도착하자 안뜰에 미리 마중을 나와 있던 코기 '믹'과 '샌디'가 여왕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붉은색 상의를 입은 왕실 직원들에게 목줄을 맡긴 이 강아지들은 마치 옛 주인과의 작별을 알고 있는 듯 귀와 꼬리를 축 늘어뜨린 채 엉덩이를 바닥에 붙이고는 얌전히 자리를 지켰다.

이 코기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영국에 봉쇄 조치가 내려졌던 지난해 여왕의 차남 앤드루 왕자와 퍼거슨 전 왕자비가 선물했던 강아지들이다.

장례 절차가 마무리되면 앤드루 왕자가 이들을 도로 데려가 보살필 예정이다.

운구행렬 맞는 조랑말 '엠마'
운구행렬 맞는 조랑말 '엠마'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엘리자베스 여왕은 평상 반려견 약 30마리를 키웠다. 특히 다리가 짧고 허리가 길면서 털이 풍성한 웰시코기종을 좋아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기는 2012년 런던 올림픽 개막식 때 영화 '007시리즈'의 주연배우 대니얼 크레이그가 버킹엄궁전에서 엘리자베스 여왕을 알현하는 장면에 등장해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부친 조지 6세도 웰시코기 '두키'를 키웠으며, 여왕은 18살 생일에 부친에게서 첫 웰시코기 '수전'을 선물 받은 이후 '코기 사랑'을 유지해왔다.

윈저성 앞에 선 여왕의 반려견 믹과 샌디
윈저성 앞에 선 여왕의 반려견 믹과 샌디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d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