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에미상 트로피 들고 귀국한 이정재, 코로나19 확진

송고시간2022-09-20 10:22

댓글

최근 '오징어 게임'팀·'헌트' 정우성 등과 일정 함께해…정우성은 음성

에미상 트로피 든 이정재
에미상 트로피 든 이정재

(영종도=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제74회 에미상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이정재가 지난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 귀국해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미국 에미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들고 돌아온 이정재(5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한국 귀국 후 진행한 PCR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정재는 지난 8일 에미상 시상식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했으며, 현지에서 캐나다 토론토국제영화제로 이동해 영화 '헌트' 홍보를 마친 뒤 지난 18일 귀국했다.

에미상 시상식에서는 황동혁 감독과 배우 오영수, 정호연, 박해수 등 '오징어 게임'팀과 함께했으며,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는 '헌트'에 함께 출연한 정우성과 일정을 소화했고, 같은 비행편으로 귀국했다. 정우성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ae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