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항의 시위 격화, 3명 사망

송고시간2022-09-21 02:58

댓글

당국 "시위대 사망은 적들의 음모"…유족에 "진상 조사" 약속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시위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시위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에서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됐다가 의문사한 20대 여성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는 시위가 격화되는 추세다.

20일(현지시간) 반관영 파르스 통신 등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쿠르디스탄주(州) 곳곳에서 마흐사 아미니(22) 의문사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분노에 찬 일부 시위대는 차량과 도시 기반 시설을 부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스마일 자레이 쿠샤 쿠르디스탄주 주지사는 이날 언론을 통해 "최근 벌어진 시위로 3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했다"면서 "이들의 죽음은 모두 적들의 음모"라고 밝혔다.

쿠샤 주지사는 "사망자 중 한 명은 이란 경찰이나 군대에 사용하지 않는 무기에 의해 살해됐고, 또 다른 한 명은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전날 수도 테헤란에서도 아미니의 죽음에 반발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경찰은 최루탄 등을 사용해 시위를 진압했다.

이란 현지 매체의 마흐사 아미니(22) 사망 보도
이란 현지 매체의 마흐사 아미니(22) 사망 보도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아미니는 지난 16일 테헤란의 한 경찰서에서 조사받다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폭력을 쓴 적이 없고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으나, 유족은 아미니가 평소 심장질환을 앓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슬람 율법에 어긋나는 행동을 단속하는 '지도 순찰대'(가쉬테 에르셔드)는 아미니가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아 조사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슬람권에서 외국인을 포함해 외출 시 여성이 무조건 히잡을 쓰는 곳은 이란이 유일하다.

시위가 격화되는 모습을 보이자 이란 지도부가 이례적인 진화에 나섰다.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20일 유족들에게 대표단을 보내고 철저한 진상 조사를 약속했다.

모함마드 바게르 갈리바프 이란 의회 의장은 "이런 사건이 반복되지 않도록 '지도 순찰대'의 단속 및 조사 방식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안 외무부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딸과 같은 아미니의 비극적인 죽음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란은 적국과 달리 인권을 본질적인 가치로 여긴다"고 썼다.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시위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시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