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11분 연설로 유엔 무대 데뷔…北대표부는 '빈자리'

송고시간2022-09-21 04:26

댓글

김여사, 특별석에서 연설 지켜봐…文 첫 유엔연설 22분의 절반

(뉴욕=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며 '유엔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짙은 남색 넥타이에 태극기 배지를 단 윤 대통령은 이날 튀르키예·키르기스스탄·카자흐스탄·카타르 정상 등에 이어 10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연설은 한국 시간으로 21일 새벽 1시 51분께 시작됐다.

윤 대통령은 통상 각국 정상에 배정된 연설 시간인 15분보다 4분 짧은 11분간 연설을 이어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17년 유엔총회 첫 연설에서 할애했던 22분의 절반이었다.

카타르 군주 (에미르)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의 연설이 끝난 뒤 연단에 오른 윤 대통령은 쾨뢰지 차바 유엔총회 의장을 향해 목례를 했다.

차바 의장도 고개를 숙이며 화답했다.

이어 연설을 시작한 윤 대통령은 차분한 어조로 '자유'와 '연대'의 키워드를 부각했다.

앞서 연단에 오른 일부 정상처럼 큰 손짓이나 제스처는 없었다.

윤 대통령은 왼쪽과 오른쪽을 번갈아 바라보며 국제사회가 직면한 복합 위기를 돌파할 해법으로 '자유'와 '연대'를 제시했다.

연설 중에는 박수가 총 7회 나왔다. 윤 대통령이 "평화와 번영을 위해 유엔과 함께 책임을 다하겠다"며 연설을 맺자 각국 정상이 10초가량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김건희 여사는 유엔총회장 특별석에서 윤 대통령 연설을 지켜봤다. 김 여사는 갈색 재킷에 검은색 바지 차림으로 태극기 배지를 달고 있었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등이 김 여사와 함께 특별석에 앉았다.

유엔총회장 11번째 줄 한국 대표단 자리에 있던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1차장, 황준국 주유엔대사 등이 연설 중간중간 박수를 보냈다. 4층 발코니석에는 강인선 해외홍보비서관 등 우리 관계자들이 연설을 지켜봤다.

유엔총회 기조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뉴욕=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2.9.21 seephoto@yna.co.kr

윤 대통령 연단과 가까운 두 번째 줄에 위치한 북한 대표부 자리는 비어있었다.

북한의 순서는 일반토의 맨 마지막 날인 오는 26일이다. 지난해처럼 김성 주유엔 대사가 연설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유엔총회 당시 문 대통령이 연설하던 중엔 북한 대표부 2명이 자리를 지키고 있기도 했다. 당시 연설이 끝나고 이들이 손뼉 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연설에 앞서 한국 대표단 자리에서 대기했다. 통역기를 귀에 끼고 카자흐스탄·카타르 정상의 연설을 지켜보다 말미에 박수를 보냈다.

윤 대통령은 박 장관과 잠시 대화를 나누며 미소 짓기도 했다.

윤 대통령이 '자유와 연대 : 전환기 해법의 모색'이라는 제목의 이날 연설문에서 가장 많이 언급한 단어는 '자유'(21회)였다.

이어 '유엔'이 20회, '국제사회'가 13회씩 각각 나왔다.

유엔총회 연설 이후 윤 대통령은 김용 전 세계은행(WB) 총재와 오찬을 가졌다. 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도 면담을 가질 계획이다.

저녁에는 뉴욕에 거주하는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한다.

[그래픽] 윤석열 대통령 유엔총회 연설 주요 내용
[그래픽] 윤석열 대통령 유엔총회 연설 주요 내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유엔총회 기조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뉴욕=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2.9.21 seephoto@yna.co.kr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