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G그룹, 쌍용차 최대주주됐다…지분율 61.86%

송고시간2022-09-21 10:13

댓글
서울 중구 KG타워 앞 전광판에 쌍용자동차의 신차 '토레스' 광고
서울 중구 KG타워 앞 전광판에 쌍용자동차의 신차 '토레스' 광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KG그룹이 쌍용차[003620]의 최대 주주가 됐다.

쌍용차는 회생계획안에 따른 제3자배정 유상증자로 최대 주주가 마힌드라&마힌드라에서 KG모빌리티로 변경됐다고 21일 공시했다.

KG모빌리티는 유상증자를 통해 7천309만8천주의 신주를 인수대금 3천655억원으로 취득했다. KG모빌리티의 지분율은 61.86%가 됐다.

기존 최대 주주인 마힌드라는 앞서 감자를 통해 지분율이 26.40%가 됐고, 이번 KG모빌리티의 신주 취득으로 지분율이 10.07%로 낮아졌다.

추후 공익채권 변제 등을 위한 5천645억원의 추가 유상증자가 이뤄지면 KG모빌리티의 지분율은 더 높아지고, 마힌드라 지분율은 더 낮아질 전망이다.

쌍용차는 올해 10월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 종결을 신청할 예정이다. 법원이 회생 종결 결정을 내리면 쌍용차는 1년 6개월만에 기업회생절차를 졸업하게 된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