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늑대사냥' 김홍선 감독 "제한상영가 피하려 수위 조절"

송고시간2022-09-21 13:47

댓글

"최대한 현실적으로 연출…인간의 폭력성 생각해봤으면"

김홍선 감독
김홍선 감독

[TCO더콘텐츠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프랑스에서는 12세 관람가 등급을 받았습니다. 표현을 좀 더 강하게 하더라도 이제는 관객이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요."

영화 '늑대사냥' 개봉일인 21일 서울 종로구 카페에서 만난 김홍선 감독은 극의 폭력 수위에 대해 "호불호는 당연히 있겠지만, 불호보다 호가 더 많을 거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초 기획 단계부터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폭발적 보급이 관객에게 미치는 영향을 염두에 뒀다고 설명했다. OTT를 통해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접하게 되면서 받아들일 수 있는 수위의 한계도 확장됐다는 것이다. 김 감독은 "굳이 극장에서 영화를 봐야 하는 이유를 찾으려면 OTT와 차별화해야 한다"며 "SF 장르를 포함해 OTT에서 경험할 수 없는 느낌을 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늑대사냥'
영화 '늑대사냥'

[TCO더콘텐츠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렇게 연출한 '늑대사냥'은 한국 상업영화에서 보기 드물게 잔혹하고 폭력적인 장면들로 가득 차 있다. 이마저도 일부 장면을 덜어낸 버전이다. 최근 캐나다 토론토영화제에서는 최종본에 편집된 장면을 추가해 상영했다. 김 감독은 "제한상영가 등급을 받지 않으려고 수위를 조절하긴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정맥이나 동맥이 끊기면 피가 폭포처럼 나옵니다. 최대한 현실적인 느낌을 내고 싶었습니다." 김 감독은 흉기나 총기로 공격을 받았을 때 신체 반응, 특히 피가 튀기는 모양새를 연출하는 데 공을 들였다. 특수효과에 필요한 펌프를 새로 만들었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장고: 분노의 추적자' 속 장면들을 참고했다.

영화 '늑대사냥'
영화 '늑대사냥'

[TCO더콘텐츠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범죄조직 우두머리 종두(서인국 분)는 호송선 안에서 경찰관을 살해한 뒤 신체를 노출하고 시신을 모독한다. 난도질과 또 다른 방식으로 자극을 극대화하는 장면이다. 김 감독은 "종두가 울분을 해소하며 원래의 종두로 돌아오는 중요한 장면"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이 오로지 피 튀기는 잔혹함만을 추구한 건 아니다. 초월적 존재 '알파'의 등장과 함께 SF 괴수물이 펼쳐지는 후반부는 역사적 배경을 동원해 폭력의 근원을 묻는다.

영화 '늑대사냥'
영화 '늑대사냥'

[TCO더콘텐츠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처음에 줄거리를 써봤더니 전형적인 낡은 느낌의 범죄물이었어요. '콘에어'의 비행기를 배로 바꾼 느낌이랄까요. 관객 반응을 끌어내려면 뭔가 더 진한 게 필요했죠. 인간이 인간에게 가하는 폭력을 생각해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안타까운 역사를 되풀이하지 말자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

'공모자들'(2012)로 데뷔한 김 감독은 최근 할리우드 에이전시 WME(William Morris Endeavor)와 계약을 맺었다. 쿠엔틴 타란티노와 리들리 스콧 등 명감독이 현재 소속돼 있고, 봉준호·박찬욱 감독과 이병헌 등이 글로벌 무대로 향하는 발판을 마련한 회사다.

김 감독은 차기작에 대해 "WME에 외국 배우들이 많이 소속돼 있는 만큼 제가 쓴 시나리오에 외국 배우들을 기용하는 것도 좋겠다"며 "기본적으로는 한국 배우, 한국 제작사와 만드는 한국 영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선 감독
김홍선 감독

[TCO더콘텐츠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ad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