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호주 고래 떼죽음 딱 2년만에 같은 곳서 230마리 또 집단 좌초(종합)

송고시간2022-09-21 17:11

댓글

"절반가량 살아있어…구조 작업 중"

인근 섬 해변에선 14마리 향유고래 집단 폐사

호주 돌고래 집단 좌초
호주 돌고래 집단 좌초

(스트라한[호주] 로이터=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호주 태즈메이니아주 서부 매쿼리항 인근 스트라한 지역의 해변에 약 230마리의 둥근머리돌고래가 밀려 들어왔다. 2022.9.21 photo@yna.co.kr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2020년 돌고래 380마리가 모래톱에 갇혀 떼죽음을 당했던 호주의 한 항구 인근에서 정확히 2년 만에 또다시 돌고래 수백 마리가 집단 좌초해 집단 폐사하는 일이 벌어졌다.

21일 호주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호주 남동부 태즈메이니아섬 서부 매쿼리항 입구에 있는 스트라한 지역의 한 해변에 둥근머리돌고래 약 230마리가 떠밀려왔다.

태즈메이니아주 천연자원·환경부는 성명을 통해 약 절반 정도가 살아있다며 해양 야생동물 전문가들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고래는 죽어서도 보호되는 만큼 사체를 건드리는 것 역시 불법이라며 사람들의 접근을 막았다.

이 지역에서 양식업을 하는 톰 마운튼씨는 동료들과 함께 돌고래 구조를 돕고 있다며 가장 큰 것은 3t이 넘는다고 했다.

이번 일은 호주 최악의 고래 좌초 사건이 벌어진 지 정확히 2년 만에 같은 장소에서 발생했다.

2020년 9월 21일 호주 태즈메이니아섬 매쿼리항 인근 모래톱에는 참거두고래 약 270마리가 좌초되면서 180마리가 폐사했다. 이틀 뒤인 23일 다시 200마리의 참거두고래가 인근에서 좌초해 호주 당국이 구조에 나섰지만 총 300마리가 넘는 고래들이 떼죽음을 당했다.

당시 사건에 대해 해양 생물학자들은 고래들이 강한 유대감을 갖고 있어 일부 고래가 길을 잘못 들었을 때 나머지 무리가 이를 따라가다가 이 같은 일이 발생한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놨으나 정확한 원인은 밝히지 못했다.

하지만 정확히 2년 만에 같은 지역에서 비슷한 사건이 벌어지면서 사고 원인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에는 태즈메이니아주 북부 킹섬 해변에서 14마리의 새끼 향유고래가 좌초돼 집단 폐사하는 일도 벌어졌다.

다만 이번 집단 좌초와 킹섬 해변의 향유고래 집단 폐사가 서로 연관 있는 사건인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뉴질랜드 매시 대학의 고래 좌초 전문가 카렌 스토클린 교수는 고래가 좌초하는 원인은 라니냐와 엘니뇨와 같은 수온 변화 등 여러 가지 원인이 있다며 최근 들어 해안으로 가까이 다가오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호주 킹섬 해변에 올라와 죽은 향유고래
호주 킹섬 해변에 올라와 죽은 향유고래

(킹섬[호주] 로이터=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호주 태즈메이니아주 북부 킹섬 해변에서 발견된 향유고래. 2022.9.21 photo@yna.co.kr

laecor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